복잡한 셈법 속 고민 빠진 네이버...매각 협상 어디로?

복잡한 셈법 속 고민 빠진 네이버...매각 협상 어디로?

2024.05.16. 오전 00: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정부가 나서면서 일단 시간을 확보한 네이버, 하지만 복잡한 상황에 고민은 여전합니다.

매각 협상이 길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그제(14일) 열린 직원 설명회에는 '라인의 아버지'로 알려진 신중호 최고제품책임자도 참석했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네이버가 오는 7월 1일까지 일본 정부에 제출하는 행정지도 조치 보고서에 라인야후 지분 매각 내용을 넣지 않기로 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나서면서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로 인한, 그러니깐 일본의 압박으로 인한 지분 매각은 피하게 된 겁니다.

다만 라인 지분을 둘러싼 일본 정부의 입장 역시 확고한 만큼 매각 불씨가 완전히 꺼진 것은 아닙니다.

게다가 네이버는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 이전부터 라인야후 매각을 고심해왔습니다.

일단 시간을 번 네이버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매각 여부를 포함해 협상 전력을 가다듬을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네이버가 지분을 팔지 않을 경우 우려되는 건 우리 정부의 경고에서 불구하고 일본 현지 사업에서 받을 불이익입니다.

[김덕진 / IT커뮤니케이션연구소 소장 : 라인 웹툰이 일본에서만 잘 되는 게 아니라 글로벌 서비스로 잘 되는데 그런 데서 발목을 잡거나 이렇게 하면 결국 모회사인 네이버의 매출에 문제가 생기는 거거든요.]

반대로 지분을 판다면 사업상 얼마나 유리하게 소프트뱅크와 협상을 타결할지가 관건입니다.

[임종인 /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명예교수 : 관련된 기술, 인력 그다음 데이터가 다 일본으로 가버릴 거 아니에요. 그러면 동남아시아에서 네이버가 사업을 이어 나가려고 해도 이번엔 거꾸로 라인야후에 의존하게 돼버리는 거죠.]

여기에 한국법인 임직원들의 고용 불안 우려도 쉽게 결정을 내릴 수 없는 요소입니다.

앞서 라인야후의 한국법인 라인플러스가 연 직원 설명회에는 '라인의 아버지' 신중호 최고제품책임자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직원들 우려를 달래기 위한 것으로 보이는데, 라인플러스는 임직원과 고민을 나누는 자리를 계속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네이버가 일단 시간을 벌긴 했지만 셈법이 복잡한 만큼 지분 매각 협상은 장기전으로 흘러갈 전망입니다.

YTN 최아영입니다.


영상편집 : 정치윤
디자인 : 이원희



YTN 최아영 (j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