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위기감에 증시·원화 내림세..."모든 가능성 대비"

중동 위기감에 증시·원화 내림세..."모든 가능성 대비"

2024.04.15. 오전 11:1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증시 하락 출발…코스피·코스닥 모두 내림세
코스피, 0.76% 내린 2,661.36으로 거래 시작
코스닥도 1.19% 떨어진 850.21로 출발
이란, 이스라엘 공격해 중동발 위기감 고조
AD
[앵커]
이란이 이스라엘을 공격하면서 중동발 위기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커지면서 우리 증시가 출렁였고, 원화값도 내려갔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금융시장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이형원 기자!

[기자]
네, 한국거래소입니다.

[앵커]
우리 증시 상황부터 살펴보죠.

[기자]
우리 증시는 시작부터 하락 출발했습니다.

코스피, 코스닥 할 것 없이 모두 내림세를 보이고 있는데요.

코스피 상황부터 살펴볼까요.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0.76% 내린 2,661.36으로 장을 열었습니다.

현재 코스피는 2650대까지 떨어졌습니다.

코스닥도 1.19% 떨어진 850.21로 시작한 뒤, 현재는 840대에서 움직이고 있습니다.

이란이 이스라엘을 공격하면서 중동발 위기감이 고조되자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커지면서 우리 증시가 출렁이고 있는 겁니다.

원화 값도 내림세입니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6.6원 오른 1,382원에 거래를 시작했습니다.

현재는 1383원대까지 올랐습니다.

[앵커]
확전 우려에 시장 불안감이 커진 건데, 정부 반응은 어떤가요?

[기자]
네, 앞서 말씀드린 대로 우리 증시와 환율이 출렁이고 있는 건,

그만큼 중동발 위기에 시장 불안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인데요.

이런 상황에 오늘 아침부터 관련 회의가 잇따랐습니다.

우선 최상목 부총리는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금융시장과 외환시장이 과도하게 출렁인다면,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 부총리는 중동 사태 전개 양상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도 커질 수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이에 각별한 긴장감을 갖고 범정부 비상대응 체계를 갖춰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금융당국도 발 빠르게 움직였는데요.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긴급 시장점검회의를 열고 이번 사태 진행 상황과 국내외 금융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사태가 국내 금융권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은 크지 않다면서도,

시장 불안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한국은행도 시장 상황 점검에 나섰습니다.

유상대 부총재는 앞으로 국제유가와 환율 움직임, 글로벌 공급망 상황 변화와 그 파급 영향에 따라 성장률과 물가 등 실물경제 불확실성이 커질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에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우려가 있다면, 시장 안정화 조치를 적기에 시행하겠다고 말했는데요.

사실상 시장 개입 가능성까지 내비친 것으로 해석됩니다.

지금까지 한국거래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이형원 (lhw9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