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은행 연체율 0.38%...한 달 만에 하락 전환

지난해 12월 은행 연체율 0.38%...한 달 만에 하락 전환

2024.02.22. 오후 12:0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국내 은행 대출 연체율이 한 달 만에 하락 전환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지난해 12월 말 기준 국내 은행 원화 대출 연체율은 0.38%로 전달보다 0.08%p 내렸습니다.

이는 직전 해인 2022년과 비교해 0.13%p 상승한 수준입니다.

부문별로 보면 가계대출 연체율이 0.35%로 이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은 전달 대비 0.02%p 내린 0.23%였고,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은 0.1%p 하락한 0.66%로 집계됐습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41%로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06%p 내린 0.12%, 중소기업대출은 0.13%p 내린 0.48%,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도 0.08%p 내린 0.48%로 파악됐습니다.

금감원은 신규 발생 연체채권이 감소하고 상각과 매각을 통한 정리규모가 확대되면서 연체율이 11월보다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습니다.

다만, 신규 연체율이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대손충당금 적립을 유도해 손실흡수능력을 높일 수 있도록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