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시장 '가격 경쟁' 심화...물밑 기술혁신도 치열

전기차 시장 '가격 경쟁' 심화...물밑 기술혁신도 치열

2023.12.09. 오전 06:1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올 한해 세계적인 수요 부진에 시달렸던 전기차 시장의 내년 핵심 키워드는 '가격 경쟁력'이 될 전망입니다.

중국 등 외국산 전기차들이 저렴한 가격을 내세워 시장 공략에 뛰어들면서 국내 제조사들도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올해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은 내내 기대치를 밑돌았습니다.

경기 둔화 속에 이른바 '얼리 어답터'라고 불린 초기 수요자들이 빠져나가면서 판매 증가율이 뚝 떨어졌습니다.

남은 소비자들의 관심은 자연스럽게 '가격'으로 쏠리고 있습니다.

1위 업체인 테슬라가 중국산 저가 배터리로 갈아타면서 출고가를 크게 낮춘 게 대표적입니다.

[권은경 /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 조사실장 : 보조금이 줄기 때문이 오히려 더 가격이 민감하게 작용할 수밖에 없어지는 것 같아요. 축소되는 보조금 안에서도 소비자의 선택을 받으려면 차의 기본 가격 자체도 좀 낮아져야지….]

국내 시장에도 저가 모델을 앞세운 외국산 전기차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습니다.

볼보는 보조금 혜택을 100% 받을 수 있는 4천만 원대 소형 SUV 모델을 내세웠고,

생산기지 역할을 하는 중국산 수입차 비중은 어느새 국내 3위까지 뛰어올랐습니다.

중국이 자체 기술로 만든 전기차 역시 저렴한 가격을 강점으로 해외시장에서 강력한 경쟁자로 부상했습니다.

[이항구 / 자동차융합기술원장 : 중국이 추격자라고 생각했는데 이젠 경쟁자가 된 거죠. 유럽이나 이런 여타 지역에서도 이제 중국이 120만 대를 수출하는데 결국은 경쟁을 안 할 수는 없죠, 우리가.]

이에 따라 국내 제조사들도 중저가 배터리를 탑재한 모델을 늘리는 등 가격경쟁력 확보 방안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또 기술 혁신을 바탕으로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바꿀 새로운 모델 출시 준비에도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김기석 / 현대차 선행기술원 책임연구원 : 스케이트보드형 플랫폼을 구현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차들을 개발할 수 있게 됩니다. // 확보된 공간에 더 많은 배터리를 장착할 수도 있습니다.]

어느덧 전환기를 맞이한 전기차 시장에서 가격과 혁신,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제조사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YTN 김태민입니다.


촬영기자 : 김정한

그래픽 : 홍명화




YTN 김태민 (tm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