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녹번역·사가정역·용마터널 인근, 도심복합사업 1,600가구 공급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 은평구 녹번역과 중랑구 사가정역, 용마터널 인근 3곳이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본지구로 지정됐습니다.

국토교통부는 3개 지구가 올해 8월 도심복합사업 예정 지구로 지정된 이후 주민 2/3 이상 동의를 확보해 지구 지정 절차를 완료했습니다.

이번에 도심복합지구로 지정된 녹번역 인근의 공급 규모는 172가구, 용마터널 인근은 486가구, 사가정역 인근은 942가구 등 총 1,600가구입니다.

이들 지구는 통합심의를 거쳐 2025년 복합 사업 계획을 승인받을 계획이며, 2027년 착공, 2030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사업성이 낮거나 주민 갈등으로 정비사업 추진이 어려운 노후 주거지 등을 공공 주도로 빠르게 개발하는 사업입니다.

일반적 정비사업은 지구 지정부터 분양까지 13년 걸리지만,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지구지정 이후 분양까지 2∼3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