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지분 25%' 보조금 제외에 기업들 대응책 마련 나서

'中 지분 25%' 보조금 제외에 기업들 대응책 마련 나서

2023.12.02. 오후 12:1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국이 중국 자본 지분율이 25% 이상인 합작법인을 인플레이션 감축법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하자 국내 배터리 업계는 후폭풍을 예의주시하며 한중 합작 법인 지분 비율 조정 등 대응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안정적 원료 공급처가 필요해 한중 합작 회사 설립을 추진했던 국내 배터리 업계 관계자들은 "혹시나 중국 합작법인 지분율 제한 범위가 높아지지 않을까 기대했는데, 역시나 우려했던 대로 결과가 나왔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LG화학은 화유 코발트와 배터리 전구체 합작 공장을 짓고, 화유 그룹과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해 모로코에 LFP 양극재를 연 5만t 생산하는 공장을 지어 북미에 공급한다는 계획이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도 중국 리튬 화합물 제조 업체 야화와 모로코에서 수산화 리튬을 생산하는 MOU를 맺었고, 화유코발트와는 중국에 합작 배터리 리사이클 합작 법인을 세우기로 했습니다.

SK온과 에코프로는 중국 거린메이와 전구체 생산을 위한 3자 합작법인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며, 포스코홀딩스와 포스코퓨처엠은 중국 CNGR과 이차전지용 니켈과 전구체 생산 공장을 짓는 합작 투자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