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병원성 조류 AI '심각' 단계로 격상...방역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

고병원성 조류 AI '심각' 단계로 격상...방역 강화
올겨울 국내에서 처음으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 사례가 보고되면서 정부가 위기 단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했습니다.

고병원성 AI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오늘(1일) 방역 회의를 열어 위기 단계를 조정하고 방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27일, 전북 전주시 만경강 중류에서 포획한 야생홍머리오리에서 고병원성 AI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중수본은 국내에서 고병원성 AI 감염 사례가 나온 건 지난 4월 이후 7개월여 만이라며 전국에 감염 위험 요인이 있고 농장에서도 확진 사례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따라 항원 검출 지점 반경 5백 미터 안에는 사람과 차량이 출입하지 못하도록 하고 검출 지점이 속한 철새도래지 전체 구간에 대해서도 출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방역에 취약한 전국 오리농장 450여 곳에 대해서는 오는 11일까지 정밀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YTN 김태민 (tm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