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해외직구 차량용품 주의...가습기 살균제 유해물질까지

실시간 주요뉴스

’셀프 차량 관리’ 유행…해외 온라인 직구 증가
’안전 미인증’ 제품 조사…절반 가까이 기준 미달
MIT·CMIT, 스프레이 제품에 쓰면 호흡기 악영향
생활 화학제품, 유통 전에 안전기준 확인 ’필수’
[앵커]
해외 온라인 구매대행 사이트 등에서 판매 중인 차량 관리용품 수십 종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습니다.

특히 과거 문제가 된 가습기 살균제 유해물질도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른바 '셀프 차량 관리'가 유행하면서 온라인 쇼핑몰에선 해외 제품들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구매대행 방식으로 들여온 해외 제품 가운데선 국내 안전 인증을 받지 않은 경우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런 미인증 제품을 조사해봤더니 절반 가까이 안전기준을 어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성준 / 한국소비자원 제품안전팀장 : 90개 제품 중 40개 제품에서 국내 안전 기준상 함유가 금지된 물질인 MIT·CMIT 등과 함량 제한 물질인 폼 알데하이드, 메탄올 등이 기준을 초과해 검출되었습니다.]

MIT와 CMIT는 과거 가습기 살균제 사태의 원인으로 지목돼 논란을 빚은 유해물질입니다.

하지만 이번에 문제가 된 차량 관리용품 가운데 코팅제와 세정제, 방향제, 탈취제 등 거의 모든 제품군에서 이 성분들이 나왔습니다.

특히 방향제나 스프레이 제품에 들어갈 경우 호흡기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정성환 / 가천대 길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비말 형태로 날리면 그게 이제 호흡기로 들어갈 수 있죠. 노출이 이제 길어질수록 천식·알레르기나….]

따라서 생활 화학제품은 국내 유통 전 반드시 안전기준 적합 여부를 확인받아야 합니다.

하지만 해외 구매대행의 경우 사업자들이 외국에 머무는 경우가 많아 적발과 단속이 쉽지 않은 게 현실입니다.

[이건우 /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선임연구원 : 해외에 보통 이제 직구나 이런 거를 하거나 할 때는 다 이제 제조사나 수입하는 분들이 아예 해외에 있다 보니까 사실상 국내 법망에는 약간 좀 벗어나 있어서….]

한국소비자원은 문제가 된 제품들의 판매 중지를 권고하고 소비자에게는 안전기준 확인 마크가 있는지 꼭 확인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김태민입니다.

촬영기자 : 고민철
그래픽 : 지경윤


YTN 김태민 (tm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