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리볼빙 잔액 7.5조...금감원, 다음 달 리스크 관리 지도

카드사 리볼빙 잔액 7.5조...금감원, 다음 달 리스크 관리 지도

2023.11.29. 오후 11:1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최근 고금리 상품인 카드사 결제성 리볼빙 서비스의 잔액이 7조 5천억 원 수준으로 늘어나면서 금융당국이 카드사를 상대로 건전성 지도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다음 달 초 카드사들을 상대로 리볼빙 관련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라고 지도할 예정입니다.

리볼빙은 일시불로 물건을 산 뒤 카드 대금의 일부만 먼저 결제하고 나머지는 나중에 갚는 서비스입니다.

대신, 이자가 법정 최고금리인 연 20%에 육박하고, 대출 기간도 짧아 부실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위험이 큽니다.

실제로 저축은행과 대부업체가 업황 악화로 대출을 축소하면서 올해 들어 카드사의 카드론 잔액과 함께 리볼빙 잔액은 계속 오르는 추세입니다.

여신금융협회 자료를 보면 지난달 카드사들의 결제성 리볼빙 이월잔액은 7조 5,832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4,198억 원 늘어난 수준입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최근 상대적으로 리볼빙 잔액이 많이 늘거나 연체율이 카드업계 평균보다 높은 카드사 3∼4곳을 위주로 리볼빙 서비스를 리스크 관리 범위 내에서 적정하게 운영하라고 주문할 계획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