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더뉴스] 또 다른 물가 꼼수 '스킴플레이션'...더 값싼 원료 '슬쩍'

실시간 주요뉴스

여러 인플레이션 수법 중 눈 뜨고 당하는 스킴플레이션도 등장했습니다.

'인색하게 군다'는 뜻의 스킴프와 인플레이션의 합성어인데요.

가격과 용량은 유지한 채 값싼 원료를 써 원가 부담을 낮추는 건데, 그러니까 제품 질은 떨어지겠죠.

100% 올리브유를 강조해 온 한 치킨 브랜드는 최근 올리브유와 해바라기유를 반반 섞은 오일을 사용한다고 공지했는데요.

전 세계 올리브유 생산량은 줄고 가격이 크게 올라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렌지 주스 원액 가격이 오르자, 오렌지 100% 제품의 과즙 함량도 80%로 줄었습니다.

해외도 마찬가지입니다.

'초콜릿 맛'에서 '초콜릿 같은 맛'으로 문구를 바꾼 한 초코바는 코코아 버터 대신 값싼 팜유로 원료를 대체했고요.

마요네즈의 계란 노른자 함량이나 두루마리 휴지 규격이 바뀐 경우도 있었습니다.

인건비를 줄이다 보니 서비스 질이 떨어지는 경우도 있는데요.

최근 한 식당에서 손님에게 사용한 자리를 닦아달라고 요구한 사진이 논란이 됐습니다.

원료가 바뀐 것을 명확하게 알리지 않는다면 소비자들은 눈치채기 어려운데요.

같은 값을 내고 이전보다 못한 제품을 구매해야 하는 거죠.

전문가들은 스킴플레이션이 가장 교묘한 꼼수라며 소비자에게 변경 내용을 투명하게 알려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결국 물건 하나 집어 들 때마다 더 꼼꼼히 살피는 수고로움도 소비자의 몫이 됐는데요.

스킴플레이션이 단기적으로는 기업에 이득일지 몰라도 결국 소비자들의 불신을 키울 수 있다는 걸 꼭 기억하기 바랍니다.



YTN 엄지민 (thumb@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