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모든 카드 점자로 발급 가능...신청절차 간소화

내년부터 모든 카드 점자로 발급 가능...신청절차 간소화

2023.09.18. 오후 1:5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내년부터 시각장애인은 모든 카드를 점자카드로 발급받고, 점자 상품 안내장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금융감독원은 오늘(18일) 시각장애인의 권익 증진과 카드 사용 편의성을 올리기 위해 여신금융협회·카드업권과 함께 이런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대부분의 카드사의 경우, 점자카드 발급이 가능한 카드 상품을 2∼8개 정도로 제한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8개 전업 카드사의 점자카드 발급은 2018년 4,145장, 2019년 4,697장에서 2021년 3,798장, 2022년 1,867장으로 줄었습니다.

이 때문에 금감원과 카드업권은 앞으로 점자카드로 발급받을 수 있는 상품을 모든 카드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하이패스 카드, 금속·나무재질 카드 등은 점자카드 발급이 제한될 수 있고, 압인 등 별도의 절차를 거쳐야 해 일반 카드보다 발급·배송기간이 길어질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금감원과 카드업권은 점자카드 발급 시 상품 안내장도 점자로 제공할 계획입니다.

또 시각장애인이 카드사에 장애인증명서 사본 등을 제출하지 않아도 점자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도록 확인 절차를 개선하고, 콜센터를 통해 점자카드를 신청할 때 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했습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