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 3%대인데 의류는 8%↑...불안 요인 여전

소비자물가 3%대인데 의류는 8%↑...불안 요인 여전

2023.06.06. 오후 5:0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코로나19 일상회복 이후 의류·신발 수요 증가
우유 원윳값, 8월부터 리터당 69~104원 인상 예정
원윳값 인상→우유·아이스크림 등 가격 상승
"사우디 감산…국제유가 상승→국내 물가 직격탄"
AD
[앵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대를 기록하며 물가가 진정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의류와 신발, 라면 등 일부 생필품 가격은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기에다 우유 원윳값 인상이 예정돼 있고, 국제유가도 상승세로 전환할 우려가 있어 물가 불안 요인이 여전합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기간 중 외부 활동이 뜸할 때는 의류와 신발 매장이 지금처럼 붐비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일상이 회복되고, 외출이 늘면서 옷과 신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해 가격이 급등했습니다.

[이진희, 김복례 / 서울 북가좌동 : 예전보다 확실히 1, 2만 원 가격이 상승한 것 같아서 의류나 또 신발을 살 때는 부담이 굉장히 많고…. 나는 10%보다 더 오른 것 같은 느낌이 들어 너무 많이 오른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물건 사기가 좀 (부담스러워요)]

통계청이 집계한 의류와 신발 물가 지수는 지난해 4월 1%대(1.8%) 상승에 그쳤으나 올해 3월과 4월에는 6%(6.1%) 이상 오르더니 이번에 8%가 올랐습니다.

1992년 이후 31년 만에 최고 상승 폭입니다.

가공식품(7.3%)과 외식(6.9%) 물가 상승률도 전체 물가의 2배가 넘습니다.

대표적 서민 식료품인 라면의 가격은 1년 전보다 13.1% 올라 14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뛰었습니다.

[이세희 / 서울 응암동 : 라면이나 햇반 같은 생필품을 사는 데 있어서도 전보다는 많이 올랐다고 (느끼고 있어요)]

우유 원유 가격은 오는 8월부터 리터당 69원에서 104원 사이에서 인상될 예정입니다.

원유값이 오르면 우유와 아이스크림, 빵 등의 가격도 덩달아 오르게 되는데, 지난해에는 49원 인상에 흰 우유 가격 10%, 아이스크림은 10~20%가 올랐습니다.

이밖에 국제 유가 상승으로 국내 물가가 직격탄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감산 발표 이후 국제유가가 상승세로 전환되면 국내 전기와 가스 등 공공요금의 인상 압박이 커지고, 각종 석유류 제품 가격도 영향을 받게 되기 때문입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촬영기자 : 김광현

그래픽 : 우희석




YTN 박홍구 (hk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