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가 거래 신고하고 해제하는 '실거래가 띄우기' 고강도 조사

최고가 거래 신고하고 해제하는 '실거래가 띄우기' 고강도 조사

2023.03.20. 오후 7:2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한국부동산원이 부동산 허위 계약을 했다가 해제하는 방식으로 시세를 교란하는 행위에 대해 집중 단속을 벌입니다.

한국부동산원은 국토부 부동산소비자보호기획단과 시세를 올릴 목적으로 고가의 허위 계약 신고 후 계약을 해제하는 일명 '실거래가 띄우기'에 대해 고강도 기획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최근 신고가 매매 후 계약이 해제되는 사례가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데 따른 것입니다.

1년 전에 시세를 띄울 목적으로 과도하게 높은 최고가로 계약했다가 근래 해제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기획조사는 2021년부터 2023년 2월까지 투기지역 고가주택 거래와 신고가 해제 거래 가운데 실거래가 띄우기가 의심되는 1천86건을 대상으로 진행합니다.

조사 기간은 이달부터 6월까지 4개월이며, 필요 시 연장할 방침입니다.

부동산원은 계약서 존재와 계약금 지급과 반환 등을 확인해 허위로 실거래가 신고가 이뤄졌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입니다.

자금조달 과정에서의 탈세와 대출 규정 위반 여부도 병행 조사합니다.

조사결과 거짓 신고 사실이 확인되면 지자체가 3천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며, 불법행위 의심사례에 대해서는 즉시 관할 경찰청에 수사의뢰할 예정입니다.

개업공인중개사 등이 거짓으로 거래가 완료된 것처럼 꾸미는 등 중개대상물의 시세에 부당한 영향을 미친 사실이 입증된 경우에는 자격정지 등의 처분도 내릴 방침입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