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 신공항, 매립식으로 2029년 12월 개항 추진

가덕도 신공항, 매립식으로 2029년 12월 개항 추진

2023.03.14. 오후 4:4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정부는 가덕도 신공항을 육상과 해상에 걸쳐 배치하는 매립식으로 2029년 12월 조기 개항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 같은 방식을 통해 매립량을 절반 이상 줄이고 공사 기간은 4년8개월 단축되고, 개항 시점은 5년6개월 앞당겨집니다.

총사업비는 13조 7천6백억 원에 이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동우 기자!

가덕도 신공항 개항을 앞당기기로 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정부는 가덕도 신공항을 육상과 해상에 걸쳐 배치하는 매립식으로 지으며 내년 말 착공한 뒤 오는 2029년 12월 조기에 개항한다는 계획입니다.

앞선 사전타당성조사는 공사 기간이 9년8개월로 2035년 6월 개항 계획을 제시했지만, 현재 기본계획은 공사 기간이 5년으로 2029년 12월 개항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공사 기간은 4년8개월 단축되고, 개항 시점은 5년6개월 앞당겨집니다.

국토부는 매립식을 통해 매립량을 절반 이상 줄이고 공사 기간도 대폭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총사업비는 13조 7천6백억 원에 이릅니다.

국토부는 3가지 공사방안을 놓고 검토한 결과 해상에 구조물을 띄우는 부체식 공법은 준비 기간이 장기간 소요되고 매립식과 부체식을 혼합한 잔교식 공법은 공사비가 과도하게 들 것으로 보여 매립식을 선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사전타당성조사에서 가덕도신공항을 전부 해상 매립하기로 했지만, 기본계획에서는 육상과 해상에 건설하기로 공항 배치를 변경했습니다.

육상 절취부에서 여객터미널 공사를 조기에 착수할 수 있기 때문에 공사 기간이 27개월 단축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입니다.

가덕도신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담당한 용역사는 사업 기간 단축을 위해 조기 보상, 부지조성공사 통합발주 등을 제안했습니다.

통상 실시계획 이후 착수하는 보상을 기본계획 수립 이후 가능하도록 기본계획 고시에 포함하면 공사 착수 시기를 약 1년 단축할 수 있습니다.

국토부는 조기 보상을 위해 올해 안에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 개정을 추진 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YTN 이동우입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