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라이더] "강추위 속 난방비 폭탄 체감"...커지는 서민 시름

실시간 주요뉴스

강추위 속에 난방이 본격화하면서 가정마다 지난해 오른 가스요금을 체감하기 시작했습니다.

난방을 최소화했는데도 '폭탄' 수준의 고지서를 받아들었다며 하소연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화면 함께 보시죠.

맘카페에 올라온 관리비 고지서입니다.

40평형 아파트라는데요.

난방비가 20만 원 넘게 나오면서 관리비가 60만 원대입니다.

지난달 고지 금액과 비교하면 난방비만 3배 넘게 오른 겁니다.

집 온도를 21도에서 23도로 맞췄는데도 난방비가 14만 원 가까이 나왔다는 글에,

급탕비와 난방비만 11만 원이 나오면서 난생 처음 30만 원 넘는 관리비를 내게 됐다는 글까지, 인터넷 게시판에는 고지서와 함께 난방비 폭탄이라는 하소연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서민 가정도 걱정이지만, 정부 지원금으로 운영하는 복지시설은 난방을 줄일 수밖에 없어 더 고심이 큰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성태숙 / 구로 파랑새 지역 아동 센터장 : 대략 50% 가량을 가스비가…, 다음 달이 되면 방학에 아이들이 온전하게 있었던 기간이 반영이 돼서 심지어 60~70%(까지 차지할 듯 합니다.) 제가 아는 기관은 운영비 받은 금액 전액을 가스비로 사용해야만 하는….]

[이민규 / 옹달샘드롭인센터 행정실장 : 연료비가 많이 증가했습니다. 작년 한 해 동안 40∼50% 정도 더 연료비를 많이 쓰고 있습니다.]



YTN 이정미 (smiling3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