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카카오 먹통 피해 10만여 건...정부, 핵심 기능 이중화 요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지난 10월 중순 발생한 이른바 카카오 먹통 사태로 피해 본 사례가 모두 10만 5천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정부는 SK C&C 측 데이터센터 화재가 1차 원인이지만, 카카오 측 핵심 기능 이중화 조치도 미흡했다고 보고 이에 대한 강화를 요구했습니다.

류환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0월 15일 오후 3시경 카톡이 갑자기 멈추며 시작된 이른바 카카오 먹통 사태.

SK C&C 측 데이터센터 내 리튬이온 배터리에서 발화가 시작됐고, 화재 진압 과정에서 전체 전원을 차단하며, 카카오와 네이버 등 입주 기업 서비스 장애가 발생했습니다.

정부는 화재가 1차 원인이지만 네이버와 비교해 카카오 서비스 피해가 커진 점은 핵심 기능 이중화 조치 미흡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이종호 / 과기정통부 장관 : 카카오 서비스 대부분의 핵심기능이 판교 데이터센터에 집중되어 있어 판교 데이터센터 사고 시 카카오 대부분 서비스가 즉각 영향을 받았으며, 여러 서비스의 구동에 필요한 카카오인증과 같은 핵심기능도 판교 센터에 집중되어 여러 서비스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친 원인이 되었습니다.]

따라서 정부는 한쪽 데이터센터에 대한 과도한 의존도를 낮추도록 핵심 기능 분산과 이중화를 강화하라고 카카오 측에 요구했습니다.

SK C&C 측에는 배터리 공간과 전기설비 간 공간을 분리해 만약에 배터리에서 또 화재도 생기더라도 전력 공급 중단을 최대한 막도록 했습니다.

정부는 카카오와 네이버 등 디지털 서비스가 중요도에 비해 재난 대비가 미흡했다며 각 사가 한 달 이내에 향후 조치 계획을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현재까지 카카오먹통 사태로 피해를 본 사례는 모두 10만 5천여 건으로 금전적 피해를 언급한 무료 서비스도 만 3천여 건이나 접수됐습니다.

카카오 측은 협의체가 구성돼 무료 서비스 피해에 대한 보상 기준과 금액 등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류환홍입니다.




YTN 류환홍 (rhyuh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