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부-화물연대 협상 40분 만에 결렬...'강대강' 대치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

민주노총 화물연대 총파업 7일째 정부와 화물연대 관계자들이 두 번째로 마주 앉았지만, 40분 만에 협상이 결렬됐습니다.

국토교통부와 화물연대는 시멘트 운수종사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 발동이 내려진 지 하루 만인 오늘 오후 2시쯤 정부세종청사에서 2차 협상에 나섰습니다.

정부 측에서는 구헌상 국토부 물류정책관, 화물연대에서는 김태영 화물연대 수석부위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국토부와 화물연대는 40분가량 대화를 나지만, 기존 입장만 반복하며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정부는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하되 품목 확대는 안 된다는 입장이지만,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를 영구화하고 자동차, 철강, 유류 등으로 품목을 확대하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국토부는 안전운임제 3년 연장을 추진하고, 국회에서 입법 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화물연대의 요구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화물연대는 윤석열 정부와 국토부는 대화의 의지가 전혀 없다며 진정성 있는 협상안을 갖고 나왔으나 협상 불가라는 정부 이야기에 대화를 이어가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원희룡 국토부장관은 오늘 서울의 한 시멘트 운송업체에 대한 현장조사에 직접 나선 뒤 운송거부를 계속 끌고 가기 위해 시간을 끄는 그런 식의 명분 축적용 형식적인 만남은 의미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2차 협상도 성과 없이 종료되고 정부가 시멘트 외 철강, 정유 등 다른 분야로까지의 운송개시명령을 확대를 검토하는 등 압박 수준을 높이고 있어서 대화를 통한 사태 해결은 당분간 이뤄지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