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물연대 파업 이후 노·정 첫 교섭...타협점 못 찾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토교통부와 화물연대가 파업 이후 처음으로 공식적인 자리에서 마주 앉았습니다.

두 시간 가까이 교섭을 진행했지만, 타협점을 찾진 못했습니다.

최기성 기자입니다.

[기자]
화물연대 집행부가 정부세종청사를 방문했습니다.

파업 닷새째 성사된 첫 교섭을 위해서인데, 시작 전부터 양측은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차관님, 목소리가 듣고 싶습니다. 끝까지 계실 거죠?]

2시간 가까이 진행된 1차 교섭은 소득 없이 끝났습니다.

화물연대는 업무개시명령 철회와 안전운임제 영구화, 적용 품목 확대를 주장하면서 국토부가 수용할 수 있는 범위가 어디까지인지 입장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국토부가 답변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얘기만 들었다고 교섭 참석자들은 전했습니다.

[박연수 / 화물연대 정책실장 : (국토부 차관은) 대통령실에 보고하겠으나 이에 대해서 국토부의 권한과 재량은 없다는 말만 반복하고 자리를 떴습니다. 진짜 대화를 할 의지가 있었다면 협상을 진전시킬 수 있는 권한과 책임 있는 대화를 좀 이어나갔으면 좋겠습니다.]

국토부는 컨테이너와 벌크시멘트트레일러 품목에 한해서는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할 수 있지만, 그 외 품목은 확대가 어렵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경기가 어렵고 피해가 가시화하는 만큼 조속한 복귀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원희룡 / 국토교통부 장관 : 일방적인 것들을 받아들이는 선례를 남길 수도 없고, 그렇게 될 내용도 아닌 걸 잘 알지 않느냐, 바로 복귀를 좀 해라…. 이런 내용을 그런 걸 놓고, 같은 얘기를 계속 진행하고….]

양측 모두 기존 주장을 되풀이한 셈입니다.

교섭 전 정부는 국무회의에서 업무개시명령 심의를 발표하고, 브리핑을 열어 강경 대응 기조를 재확인하며 화물연대를 압박했습니다.

[이상민 / 행정안전부 장관 : 정부는 공정과 상식에 입각한 엄격하고도 신속한 법 집행과 무관용의 원칙 아래 이번 사태에 대응해 나갈 것입니다.]

다만 양측은 30일, 수요일 다시 만나 2차 교섭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1차 교섭에서 결과물은 나오지 않았지만 대화의 물꼬를 텄다는 점에서는 향후 협상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최기성입니다.



YTN 최기성 (choiks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