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항만 물류 평소 20% 수준...화물연대 교섭 시작

전국 항만 물류 평소 20% 수준...화물연대 교섭 시작

2022.11.28. 오후 2:1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이처럼 산업계 전반으로 피해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조금 전, 국토교통부와 화물연대 노조 간 첫 교섭이 시작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윤해리 기자!

먼저 전국 피해 현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오늘 오전 10시 기준 전국 12개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상시 대비 21% 수준까지 떨어졌습니다.

특히 광양항과 평택·당진항 등 일부 항만은 컨테이너 운반이 거의 중단된 상황입니다.

시멘트 출고량은 평시 대비 5분의 1수준에 그쳤고, 내일(29일)부터는 전국 레미콘 생산이 중단되면서 전국 공사 현장에 차질이 생길 거로 전망됩니다.

전국 450여 개 공사 현장 가운데 절반 이상은 파업이 시작된 지 하루 만인 지난 25일 레미콘 타설이 전면 중단됐습니다.

정유업계도 비상입니다.

SK나 GS 등 4대 정유사 차량 80% 정도가 화물연대 조합원인데,

비축해둔 재고 물량이 떨어지는 이번 주 초가 지나면 일선 주유소에선 공급 차질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철강업계도 화물차를 이용한 제품 출하가 사실상 막혀있어 평소의 10% 정도만 철도와 해상으로 제품을 운반하고 있습니다.

[앵커]
교섭은 언제 시작됐나요?

[기자]
조금 전 오후 2시부터 정부 세종청사에서 국토부와 화물연대 노조 간 첫 교섭이 열렸습니다.

이 자리엔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관과 화물연대 노조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그에 앞서 오늘 오전 행정안전부 주재로 열린 중앙재난안전 대책본부 회의에서 화물연대 집단 운송 관련 업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화물연대의 불법 행위에 대해선 엄정 대응하고, 관용화물차 투입, 화물열차 증편 등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물류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화물연대 노조는 화물차 기사에게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는 '안전운임제' 영구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컨테이너와 시멘트 화물차 차주에게만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도입됐는데,

화물연대 노조는 안전운임제 적용 품목을 철강재와 자동차, 위험물, 사료, 택배 등 5개로 확대해달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를 3년 연장하되 적용 품목 확대에 대해선 물류비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어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화물연대를 향한 강경한 입장도 굽히지 않고 있는데요.

국토부가 오늘 오전 육상화물 운송 분야 위기 경보를 '경계'에서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상향하면서,

화물연대 노조원들을 강제로 업무에 복귀하도록 하는 업무개시명령 발동 조건이 갖춰졌습니다.

화물연대 노조 측은 업무개시명령이 발동되면 파업 강도를 높일 수밖에 없다고 예고한 바 있습니다.

그만큼 오늘 교섭 자리에서 양측이 이견을 좁히기가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