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예·적금으로 돈 몰린다...경쟁 치열해지는 은행권

실시간 주요뉴스

금리 오르면서 은행 예·적금 찾는 수요 늘어나
예대금리차 비교 공시 등으로 은행 간 경쟁 치열
카카오페이, 예·적금 금리 비교 서비스 출시
[앵커]
경기 불안 속 금리가 오르면서 안전하게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은행 예·적금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예대금리차 비교 공시가 시작된 데다 상품 비교 서비스도 등장해 고객을 잡으려는 은행권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은행에는 예·적금을 찾는 고객이 부쩍 많아졌습니다.

금리 인상으로 대출금리뿐 아니라 예·적금 금리도 크게 올라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겁니다.

[차진욱 / 우리은행 과장 : 지금 경제가 불안하다 보니까 안전자산 선호도가 높아졌고요. 금리도 오르고 있어서 예금과 적금 상품을 문의하고 가입하는 고객이 많이 늘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7월 통화량도 10조 원 넘게 불어났습니다.

넓은 의미의 통화량 지표에는 현금과 수시입출금식 예금뿐 아니라 곧바로 현금화할 수 있는 단기 금융상품도 포함되는데요.

금융상품 가운데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이 21조 6천억 원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예·적금 금리 인상 행렬은 당분간 더 이어질 전망입니다.

올해 추가 기준금리가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할 때마다 은행들이 예·적금 금리를 곧바로 올리는 움직임이 반복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는 점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은행 예대금리차가 비교 공시되기 시작해 매달 20일 공시가 이뤄집니다.

카카오페이에서는 금융사가 제공하는 600여 개 예·적금 상품 금리 비교 서비스가 출시됐습니다.

기간과 우대금리, 금리 유형 등 다양한 필터를 적용해 상품을 쉽게 검색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금융당국은 올해 안에 여러 금융사의 예금상품을 비교·중개해주는 온라인 예금 상품 중개업도 시범 운영한다는 방침이어서 경쟁에 더 불이 붙을 전망입니다.

[이효섭 /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장기적으로 비교공시 서비스가 정착되고 빅테크들의 점유율이 확대되면 경쟁은 더욱 치열해져서 예·적금 금리에도 빠르게 반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예·적금 금리가 오르면 변동금리 산정 지표인 '코픽스'가 올라 대출금리 인상을 다시 부추기게 되는 구조여서 결국 대출자들의 부담만 더 커질 거란 우려도 나옵니다.

YTN 강희경입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