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기·가스에 이어 식품값도 줄인상...물가 더 오르나?

실시간 주요뉴스

전기요금, 오늘부터 1㎾h에 7.4원 인상
도시가스도 인상…주택용 15.9%, 영업용 17% ↑
전기·가스요금 동시 인상, 물가 0.3%p 상승 영향
오뚜기, 오는 10일부터 라면 가격 평균 11% 인상
원자잿값·환율 고공행진, 당분간 계속될 듯
[앵커]
오늘(1일)부터 전기와 가스요금뿐 아니라 라면과 과자, 포장김치 가격도 줄줄이 올랐습니다.

환율 급등으로 수입 원자잿값이 크게 올라 연쇄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이번 달에 물가가 정점을 찍을 거란 정부 전망이 들어맞을지 의구심은 커지고 있습니다.

이종구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부터 전기요금은 ㎾h(킬로와트시)당 7.4원 오릅니다.

특히, 산업용 전기요금은 최대 9.2원 추가로 인상됩니다.

도시가스 요금도 주택용은 15.9%, 영업용은 17% 정도 오릅니다.

전기와 가스요금 인상분을 합치면 4인 가구 기준으로 한 달에 8천 원 가까이 오르는 셈입니다.

전기와 가스요금이 동시에 오르면서 물가상승률은 0.3%p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주 원 /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 : 결국, 기업이 생산하는 상품이나 서비스에 비용 인상분이 전가될 거고…. 시장 가격 인상 요인이 될 것 같습니다.]

식품업계의 가격 인상도 줄을 잇고 있습니다.

팔도는 오늘(1일)부터 비빔면 등 12개 라면 제품의 가격을 평균 9.8% 인상했습니다.

빙그레와 삼양식품도 일부 과자 가격을 10% 넘게 올렸고, 포장김치 점유율 1위 업체인 대상은 '종가집' 김치 가격을 평균 9.8% 인상했습니다.

오뚜기는 오는 10일부터 라면 가격을 평균 11% 인상할 예정입니다.

[업계 관계자 : 원재료 가격이 폭등하고 더군다나 환율이 상승해서 원가 부담이 심화됐습니다.]

원자잿값과 환율의 고공행진이 언제 멈출지는 지금으로선 예측 불가입니다.

앞으로 다른 기업이나 업종들도 제품 가격을 올릴 수 있다는 뜻입니다.

[추경호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식품 물가 점검반을 통해 동향을 일일 모니터링하고 업계와 가격 안정을 위한 협의도 적극 진행하겠습니다.]

정부는 물가 상승을 이끌었던 국제 유가와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세가 둔화했다는 이유로 이번 달에 물가가 정점을 찍을 것이란 전망은 여전히 유효하다는 입장입니다.

YTN 이종구입니다.



YTN 이종구 (jongkun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