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상반기 상장사 매출·이익 '역대 최대'...하반기엔 부진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

우크라 전쟁 등 불구 상반기 기업 실적 양호
상반기 운수창고업 영업이익 178%↑
하반기, 인플레와 금리 인상으로 이익 감소 예상
[앵커]
상장사들이 금리 인상과 물가 상승에 따른 경기 둔화 전망에도 안정적 성과를 내면서 올해 상반기 역대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하반기에는 경기 둔화가 예상되면서 기업 이익도 감소할 것으로 보입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3년째 접어든 코로나19 사태와 우크라이나 전쟁, 미·중 갈등에 따른 공급망 차질 등 여러 어려움에도 상반기 기업들의 실적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2월 결산 상장기업 603개사의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천361조8천708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5% 정도 늘었습니다.

영업이익은 16.68%, 순이익은 0.67%가 각각 증가했습니다.

매출과 영업이익, 순이익 모두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코스닥에 상장된 12월 결산 법인 1천63개사의 상반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131조865억 원으로, 22.30% 증가했습니다.

영업이익은 16.74%, 순이익은 5.55% 늘었습니다.

코스피 시장에서 연결 결산 실적 기준 17개 업종 중 운수창고업이 178.29% 영업이익 증가를 기록했지만 전기가스업과 건설업은 감소했습니다.

반면 금융업은 부진해 금융업 43개사의 연결기준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8.58%, 7.47% 줄었습니다.

하지만 하반기에는 인플레이션과 금리 인상 영향으로 이익 감소가 예상됩니다.

당장 다음 달 미국 연준의 금리 인상 폭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고, 오는 25일 한국은행 금통위의 기준금리 결정도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오건영 / 신한은행 WM그룹 부부장 : 9월 22일 미국에서 FOMC가 있는데 현지 시장에서 70%는 0.5%p 인상으로 보고 있고 30%는 0.75%p 인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0.5%p 인상하면 우리도 0.25%p 인상이 맞지 않을까 보고 있습니다.]

최근 국제 원유 가격이 진정되는 등 긍정적 요인도 있지만, 우크라이나 사태와 미·중 갈등에 따른 반도체 압박, 금리 인상 등 기업들의 생존을 위한 고심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박병한입니다.


YTN 박병한 (kim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