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상 해외송금, 7조 원 넘는 듯...검사 확대 불가피

실시간 주요뉴스

이상 해외송금, 7조 원 넘는 듯...검사 확대 불가피
국내 은행을 거쳐 해외로 송금된 이상 외환거래 규모가 애초 예상인 7조 원을 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말에 거액의 이상 해외송금 사건과 관련한 검사 진행 상황을 발표하며, 모든 은행에 자체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당시 금감원이 파악한 이상 거래 규모는 모두 32억 7천만 달러, 우리 돈으로 7조 원가량이었지만, 은행들의 자체 점검 결과 의심 거래는 이보다 더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제가 된 거래 대부분은 국내 가상자산거래소로부터 이체된 자금이 무역법인 계좌로 모인 뒤 해외로 송금되는 구조였습니다.

의심 거래가 늘어난 만큼, 금감원이 조만간 액수가 큰 은행을 중심으로 현장 검사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제기됩니다.


YTN 조태현 (cho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