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스피 외국인 시가총액 비중 30%대...13년 만의 최저

실시간 주요뉴스

코스피 외국인 시가총액 비중 30%대...13년 만의 최저
최근 코스피가 2,520선까지 오르며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외국인이 보유한 시가총액 비중은 13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쪼그라들었습니다.

지난 11일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기준 외국인 보유 주식 비중은 30.51%로 올해 최저치이자, 지난 2009년 8월 이후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올해 초부터 세계 증시가 불안한 상태를 보이며 위험자산을 피하려는 심리가 커진 데 더해 원화 약세와 한미 금리 역전까지 겹치며 코스피의 매력도가 떨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