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중고로 나온 침수차 피하려면...'8대 항목' 점검 필수

실시간 주요뉴스

최근 집중호우로 9천 대 넘는 차량 침수 피해
침수차 일부, 중고차 시장으로 유입 가능성
보상받은 침수차만 ’카 히스토리’로 파악 가능
[앵커]
집중호우로 침수차가 대거 발생하면서 중고차 매물로 나오지 않을까 걱정하는 분들 계실 겁니다.

침수차를 피하려면 자동차 이력 정보 서비스는 물론이고, 직접 8대 항목을 세심하게 살필 필요가 있습니다.

보도에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바퀴까지 물이 차오른 건 그나마 나은 편입니다.

천장까지 완전히 잠기거나 물에 둥둥 떠다니는 차량도 눈에 띕니다.

최근 집중호우로 물난리가 나면서 9천 대 넘는 차량이 침수됐습니다.

이 가운데 일부는 수리를 마치고 중고차 시장으로 넘어올 가능성도 있습니다.

침수 차량을 피하려면 8대 항목을 확인해봐야 합니다.

먼저 보험개발원의 '자동차 이력 정보 서비스', 이른바 '카 히스토리'를 조회하면 침수차 여부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다만 자동차 보험으로 보상받은 침수차만 파악할 수 있는 만큼 맹신은 금물입니다.

직접 확인하려면 어디를 살펴봐야 할까?

안전띠를 끝까지 당겨서 오염된 부분이나 교체 흔적이 있는지 확인하는 건 기본입니다.

목 받침을 뽑아보거나 매트 아래 바닥재 등 손길이 쉽게 닿지 않는 구석구석을 꼼꼼하게 챙겨보는 것도 좋습니다.

[서울 장안평 중고차 시장 관계자 : 정상적으로는 (침수)차들이 (중고차) 시장으로 유입되진 않거든요. 아마도 에어컨 쪽하고, 차 바닥 쪽하고, 안전벨트 쪽하고 이런 쪽을 많이 확인하시면 그래도 조금 구별이 되지 않을까….]

차량 밖에선 바퀴 주변과 연료 주입구에 녹슨 흔적이 있는지, 램프나 실내등에 습기가 차 있는지 점검해야 합니다.

또 창문을 내려 유리 틈 사이를 조명으로 비춰보고, 차 문의 고무 패킹을 빼낸 뒤 틈새의 오염 여부를 살펴보는 것도 필요합니다.

물로 씻기 힘든 차량 하부의 ECU, 즉 전자제어장치 등에 표기된 제조일과 차량 제조일을 대조해보고, 주요 부품이 교체됐거나 오염됐는지를 확인해야 합니다.

차의 모든 문을 닫고 에어컨을 작동시켜 악취가 나는지도 점검 대상입니다.

중고차 시승 중 삐걱거리는 소리가 나거나 엔진 떨림이 심하다면 침수차로 의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