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휘발유 제친 경윳값, 연일 고공행진...서민 연료 맞나?

실시간 주요뉴스

"경윳값, 앞으로도 강세 계속된다" 전망 이어져
EU의 러시아 석유 수입 금지에 국제 가격 ’들썩’
경유 성수기는 난방 등 늘어나는 겨울철
유류세 인하 조치도 휘발유-경유 ’역전’ 부추겨
[앵커]
요새 조금씩 주유소 기름값이 떨어지고 있죠.

하지만 서민의 연료로 불리는 경윳값은 리터당 1,900원대로 여전히 휘발윳값보다 비쌉니다.

당분간 경윳값과 휘발윳값의 격차는 더 크게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기자]
그동안 국내 경윳값은 무섭게 치솟았습니다.

주유소 기름값이 매일 신기록을 세우던 지난 6월, 휘발윳값이 1년 전보다 30% 정도 오르는 동안 경유는 무려 50% 이상 뛰었습니다.

[김성석 / 서울 내발산동 : 원래는 경윳값이 휘발유 가격보다 싸서 경유 차를 애용하는 사람들도 많을 텐데….]

최근 국제유가 안정세와 유류세 인하에 따라 주유소 기름값이 조금씩 내리고 있지만, 경유는 유독 그 속도가 더딥니다.

지난 6월 13일 이후 휘발윳값보다 비싼 가격 역전이 계속되는데, 갈수록 가격 차가 벌어지며 조만간 경유가 리터당 100원 넘게 비싸지게 생겼습니다.

문제는 경윳값 고공행진이 끝날 기미가 안 보인다는 점입니다.

러시아산 경유 의존도가 높은 EU가 금수조치에 따라 다른 수입처를 찾으며 국제 경유 가격을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여기에 경유 성수기인 겨울까지 다가오며 값이 더 오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달 석 / 에너지경제연구원 명예선임연구위원 : 경유는 북반구의 곡물 수확기인 가을과 겨울철 난방 시기에 수요가 늘어나기 때문에 국제 석유 시장에서 경유 가격은 앞으로도 강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37%까지 늘어난 유류세 인하 조치도 휘발유와 경유 가격을 벌어지게 하는 요인입니다.

유류세를 같은 비율로 낮춰줘도 평소 세금이 많이 붙어있던 휘발유에서 인하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정부가 올해 말까지 유류세 인하 조치를 이어갈 예정인 가운데 경윳값의 고공행진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권남기입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