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석 밥상물가 '빨간불'...정부, 민생안정대책 발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지만, 23년 만의 고물가에 벌써 넉넉한 한가위는 힘들 거란 얘기가 나오죠.

정부가 성수품 비축물량 방출과 각종 할인행사 등의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내놨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권남기 기자!

[기자]
네, 경제부입니다.

[앵커]
정부가 오늘(11일)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열고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논의했죠.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네, 먼저 정부는 물가 안정을 위해 성수품 공급을 역대 최대 규모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정부 비축물량 방출 등을 통해 배추나 소고기, 명태 등 20대 성수품의 공급량을 평소의 1.4배 수준으로 늘리고, 양파와 마늘의 수입 확대도 추진합니다.

650억 원 규모의 농·축·수산물 할인쿠폰도 발행됩니다.

1인당 한도를 기존 1만 원에서 2만 원으로 높였고, 최대 50%까지 할인받을 수 있는데요.

정부는 성수품 가격이 1년 전 수준까지 내려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 발언 들어보시죠.

[윤석열 대통령 : 신속한 일상 회복을 위한 수해 복구에 모두 전념해야 합니다. 아울러서 국민께서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명절 장바구니 물가를 잡아야 할 것입니다.]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등을 위한 각종 지원책도 나왔습니다.

올해 버팀목 대출과 디딤돌 대출의 금리를 동결하고, 저소득층 알뜰교통카드는 할인을 확대합니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선 42조 원 규모의 명절 대출·보증 자금을 공급하고, 전통시장 상인은 점포당 최대 1천만 원까지 성수품 구매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이번 추석 기간에는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도 검토키로 했는데, 명절 통행료 면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2020년 추석부터 중단된 상태입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백신 개발과 확진자 추이 등을 고려해 이번 달 말에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