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도권 폭우에 '업계 1위' 삼성화재 손실 476억 원

실시간 주요뉴스

수도권 폭우에 '업계 1위' 삼성화재 손실 476억 원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쏟아진 폭우로 손해보험업계 1위 업체인 삼성화재가 500억 원 가까이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과 수도권에 폭우가 내린 지난 8일부터 10일 오후 3시까지 삼성화재에 접수된 차량 피해는 모두 2천946대로, 추정 손해액이 476억2천만 원에 달합니다.

이는 고가의 외제차들이 많이 다니는 강남 도로에서 폭우로 인한 침수 차량이 많이 발생한 데 따른 것입니다.

피해 차량을 보면 국산차가 1천804대로 손해액은 177억9천만 원, 외제차가 1천142대에 손해액은 298억3천만 원이었습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