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 냈지만...지난해의 반 토막

실시간 주요뉴스

경상수지, 5월∼6월 두 달 연속 흑자 기록
상품수지, 75억5천만 달러→35억9천만 달러
한국은행 "하반기 경상수지, 경기·유가에 좌우"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 247.8억 달러…지난해 절반
[앵커]
6월 경상수지가 흑자를 기록하며 두 달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갔지만, 규모는 1년 전보다 크게 줄었습니다.

상반기 실적도 지난해와 비교해 반 토막이 났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6월 경상수지는 56억1천만 달러 흑자였습니다.

5월에 이어 두 달 연속입니다.

하지만 흑자액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32억2천만 달러 감소했습니다.

특히, 경상수지에서 비중이 가장 큰 상품수지는 1년 전보다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습니다.

75억5천만 달러에서 35억9천만 달러로 쪼그라든 겁니다.

수출은 595억3천만 달러로 9.1% 늘었지만, 수입은 559억4천만 달러로 18.9%나 증가했습니다.

원자재 수입액이 28.9% 늘었고 석탄과 원유, 석유제품, 가스 수입액 증가율이 두드러졌습니다.

서비스수지는 4억9천만 달러 적자였지만, 적자 폭은 1년 전보다 5억3천만 달러 감소했습니다.

한국은행은 하반기 경상수지는 경기와 국제 유가에 크게 좌우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황상필 /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 경기가 안 좋아지면 수출은 조금 둔화할 수 있지만, 유가가 또 많이 떨어져 경상수지가 개선될 수 있습니다.]

상반기 누적 흑자는 247억8천만 달러로, 지난해 417억6천만 달러와 비교하면 반 토막이 났습니다.

다만 우크라이나 전쟁과 코로나19 속에서도 올해 목표인 4백억 달러 흑자 달성은 가능할 걸로 예상됩니다.

YTN 박병한입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