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휘발윳값 1,800원대로 하락..4개월 만에 처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때 리터당 2천1백 원대까지 올랐던 휘발윳값이 4개월 만에 1천8백 원대로 내려갔습니다.

하지만 경윳값은 러시아산에 대한 수출 제한 영향을 받아 여전히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박병한 기자!

[기자]
네, 경제부입니다.

[앵커]
휘발윳값이 천8백 원대로 하락했죠?

[기자]
네, 지난달부터 유류세 인하 폭이 30%에서 37%로 확대되면서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가격이 리터당 1천800원대까지 내려갔습니다.

석유공사 유가 정보를 보면 오늘 오후 휘발유 가격은 1,891.42원, 경유는 1,977.79원입니다.

이는 유류세 추가 인하 시행 이전인 6월 30일과 비교해 휘발유는 약 252원, 경유는 190원 낮아진 것입니다.

휘발유 가격이 1천800원대에 진입한 것은 지난 3월 9일 이후 처음입니다.

하지만 경윳값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한 대 러시아 제재로 유럽의 러시아산 경유 수입이 일부 제한되면서 내림 폭이 작았습니다.

국제 경유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국내에서도 당분간 휘발유 가격을 웃돌 것으로 보입니다.

정유사의 주유소 공급 가격은 유류세 추가 인하와 국제 석유제품 가격 하락으로 지속적인 하락 추세에 있습니다.

산업부는 정유사·주유소 시장점검단을 꾸려 지금까지 10차례 현장 점검에 나섰고 유가 일일 모니터링을 지속하면서 시장 상황을 파악하고 가격 인하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