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자 폭탄'으로 되돌아온 '영끌'...금리 인상에 한숨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초창기에 금리가 낮아지면서 대출을 끌어모아 투자하는 이른바 '영끌'이 유행처럼 퍼졌는데요.

최근 금리는 다시 오르고 있지만 시장 상황은 나빠지면서 이자 폭탄만 떠안게 된 대출자들의 한숨이 커지고 있습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30대 이 모 씨는 2년 전 1억 원 넘는 대출을 껴서 수도권에 아파트 한 채를 마련했습니다.

당시만 해도 1%대 낮은 금리에 돈을 빌릴 수 있었는데, 최근에는 한 달에 내는 이자만 두 배 가까이 불어났습니다.

더 답답한 건 집값이 좀처럼 오르지 않는다는 겁니다.

[이 모 씨 / 직장인 : 금리가 오른 것만 해도 부담인데 집값도 안 오르고 있어서…. 대출이 원래는 이자에 대한 부담만 있었는데 대출받는 것에 대한 부담도 좀 커진 것 같아요.]

한 시중은행이 사례를 분석한 결과, 2년 전 은행에서 5억7천만 원을 빌려서 아파트를 매입한 사람은 당시 원리금 상환액이 월 212만 원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현재 월 납입액은 249만 원으로 17% 넘게 늘었습니다.

여기에 한은이 기준금리를 연말까지 1%포인트 더 올린다면 상환액은 2년 반 전보다 무려 33% 가까이 불어나게 됩니다.

빚을 내 주식시장에 뛰어들었던 투자자들은 상황이 더 안 좋습니다.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는 주가에 돈을 빌려 주식을 사고도 이를 갚지 못해 강제 처분되는 '반대매매'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A 씨 / 반대매매 경험자 (지난달) : 예전 고점 대비 많이 내려왔으니까 바닥이라고 생각하고 조금씩 (주식담보 대출을) 늘려왔거든요. 그런데 생각보다 바닥이 깊어지면서….]

가상자산 시장에서 투자금을 날려 개인회생을 신청하는 채무자들도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금융시장의 추락으로 기대했던 수익은커녕 원금 보전조차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 속출하는 겁니다.

이자 부담이 더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경기 침체 우려마저 커지고 있어서 사실상 발이 묶인 대출자들의 시름은 더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강희경입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