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른 폭염에 전력 예비율 연중 최저...전력수급 불안↑

실시간 주요뉴스

이른 폭염에 전력 예비율 연중 최저...전력수급 불안↑
최근 폭염으로 전력 수요가 늘면서 전력 공급예비율이 연중 최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1일 전력 공급예비율은 12.2%로 떨어져 올해 들어 가장 낮았습니다.

당시 서울의 낮 기온은 32.6도까지 올라갔고 경북 의성과 안동 등은 35도 이상을 기록해 폭염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무더위가 반복될 경우 전력수급 불안감이 커질 수 있다는 지적과 함께 조만간 발표될 3분기 전기요금도 인상이 예고돼 있어 소비자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