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은 "자영업자 대출, 코로나로 40%↑...상환 위험 급증"

실시간 주요뉴스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며 자영업자 대출이 40%나 불어나 상환 부담이 내년부터 급증할 거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안정 보고서를 보면 지난 3월 말 기준 자영업자 대출 잔액은 960조 7천억 원으로, 코로나19 발생 직전인 2019년 말보다 40.3% 늘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은은 대출금리가 계속 오르고 금융지원과 손실보전금 지급이 끊어질 경우 내년 이후 저소득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채무 상환 위험이 급격히 커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 금융지원 조치를 단계적으로 종료하되 채무 상환 능력이 떨어진 자영업자에 대해 채무 재조정과 폐업 지원 등 출구를 마련해줘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