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빚투' 신용 잔고, 1년 반 만에 19조 원대로 줄어

실시간 주요뉴스

'빚투' 신용 잔고, 1년 반 만에 19조 원대로 줄어
주식시장이 급락하면서 개인 투자자가 빚을 내 주식을 사는 '빚투' 잔고가 1년 반 만에 19조 원대로 줄었습니다.

금융투자협회 자료를 보면 어제(21일) 기준 개인이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에 투자한 신용거래융자의 잔고는 19조 8천546억 원으로, 1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19조 원대까지 내려왔습니다.

신용 잔고는 개인이 신용거래를 통해 주식에 투자한 뒤 아직 갚지 않은 금액으로, 주가 하락이 예상되면 상환 등으로 잔고가 감소합니다.

또 주가가 급락해 반대매매로 강제 청산될 경우에도 잔고는 줄어듭니다.

실제 최근 반대매매 규모는 코스피가 3.52% 급락한 지난 13일 이튿날부터 크게 올랐고, 지난 15일에는 315억 6천만 원으로 8개월 만에 최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