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포~하네다 항공노선 29일부터 운항 재개...주 8회 운항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사태로 닫혔던 김포~하네다 노선 운항이 2년 3개월 만에 재개됩니다.

이 노선은 양국 교류의 상징성이 높은 황금 노선으로, 한일 간의 교류를 다시 활성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과 일본은 코로나19로 막혔던 김포~하네다 노선 운항을 오는 29일부터 재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 노선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020년 3월 중단됐는데, 2년 3개월 만에 운항을 재개하는 것입니다.

일단 일주일에 8회 운항합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은 수·토요일에 각각 주 2회씩, 일본항공과 전일본공수도 각각 주 2회씩 운항합니다.

김포~하네다 노선은 성수기 탑승률이 98%에 달하는 '황금노선'으로, 2019년에는 정기편만 4개 항공사 주 21회씩 모두 84회 운항했습니다.

한국에는 인천공항이, 일본에는 나리타 공항이 있지만, 김포와 하네다 공항이 수도 도심과의 접근성이 더 뛰어나기 때문입니다.

[김남균 / 국토교통부 국제항공과장 : 김포~하네다 노선은 양국 간 수도를 잇는 양국 교류의 상징성이 높은 노선입니다. 이 노선이 복원된다는 것은 한일 간의 인적 교류가 다시 활성화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한일의원연맹 소속 의원 등 일본 측 방문단과의 면담에서 양국 교류 활성화를 위해 운행 재개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졌습니다.

한국 정부가 입국자 격리 면제 등의 방역 조치를 완화했고, 일본 정부도 2년 2개월 만에 외국인 단체 관광객의 입국을 재개하면서 양국의 하늘길이 점차 넓어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번 노선 운항 재개를 계기로 김포공항 내 외국인 관광객 환대 부스를 마련하고, 하반기 일본 주요 도시에서 한국 관광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입니다.

양국은 수요 증가 추세와 항공사 준비 상황 등을 고려해 다음 달부터 운항 횟수를 점차 늘릴 예정입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