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소비자들 발길 잡아라"...대형 마트, 물가 안정 동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주요 농축 수산물 가격이 치솟으면서 장 하나 쉽게 보지 못하고 망설이게 되는 요즘입니다.

한 푼이라도 저렴한 상품을 찾는 소비자들 발길을 잡기 위해 대형 마트들도 대대적인 할인 행사에 나섰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윤해리 기자!

[기자]
서울 중구에 있는 롯데마트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수산물 진열대인 것 같네요. 할인 품목은 어떤 게 있는지 설명해주시죠.

[기자]
이곳에서는 참치회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참치회 500g으로, 4인 가족이 배불리 먹을 수 있는 정도의 양인데요.

2만 원을 넘지 않아 시세 절반에 가까운 가격입니다.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연어 가격이 폭등하자,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참치회를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는 겁니다.

이번 달 초 이미 할인 행사가 끝났는데, 워낙 반응이 뜨겁다 보니 오는 22일까지 한 차례 행사를 더 연장했다고 합니다.

롯데마트는 장바구니 물가를 잡기 위해 물가 안정 태스크 포스(TF)를 출범했습니다.

우선 가장 잘 팔리는 상위 30% 품목 5백여 개 가격 변동 상황을 실시간으로 살핍니다.

이후 가격이 오를 거 같은 품목은 사전에 대량으로 물량을 확보해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제품을 판매하는 방식입니다.

최근에는 국내산 삼겹살 가격이 크게 뛰자, 이보다 저렴한 캐나다산 삼겹살 계약 물량을 지난해보다 3배 늘려 시중보다 40%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앵커]
현장에서 느끼는 장바구니 체감 물가가 엄청날 거 같은데요, 분위기도 좀 전해주시죠.

[답변2]
장을 보러온 분들, 모두 같은 반응이었습니다.

하나를 콕 집을 수 없을 정도로, 모든 품목이 다 올라서 장보기가 무섭다는 건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김은주 / 서울 도곡동 : 일주일에 5인 가족이 20만 원 정도면 어느 정도 먹을 수 있었는데, 지금은 30만 원어치를 사도 또 장을 봐야 할 정도로 물가가 많이 오른 거 같아요.]

[이순옥 / 서울 자곡동 : 우리가 생활하면서 건강하게 먹고 사는 게 제일 큰 기쁨이고 실제로 필요한 건데, 그렇지 못하다 보니 마음이 초조해요.]

소비자들이 실제로 체감하는 것처럼 수입 쇠고기와 돼지고기, 깐마늘 등 주요 농축 수산물 품목들이 20% 넘게 올랐습니다.

고물가가 서민 경제에 큰 부담을 주자 정부는 여름철 가격 변동이 클 거로 예상되는 농축 수산물 물가 안정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감자와 양파 가격을 잡기 위해서 정부가 비축해둔 물량 각각 60톤, 20톤씩 매일 시장에 풀기로 했습니다.

다른 대형유통업계들도 물가 안정화에 동참했는데요.

농협은 최근 물가가 급등한 100대 품목을 선정해 오는 9월 추석까지 최대 30% 할인 행사를 진행합니다.

수박과 참외 등 제철 과일과 수급이 불안정한 농산물은 최대 70%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CU 편의점도 1인 가구를 겨냥해 용량은 줄이고 가격은 확 낮춘 소포장 냉장육과 채소 상품을 새로 출시했습니다.

정부는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매주 경제 상황을 점검해 신속한 물가 안정 대책을 내놓겠다는 계획인데, 현장에서 얼마나 그 효과를 체감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지금까지 서울 중구 롯데마트에서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