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부, 전기요금 조정단가 결정 연기...인상 폭 '고심'

실시간 주요뉴스

정부, 전기요금 인상 방침…"인상 폭 금주 결정"
"한전 자구 노력·요금 인상 폭 등 다각도 검토"
한전, 3분기 전기요금 ’3원 인상+알파’ 등 요청
1분기 약 7조8천억 원 적자…"연간 30조 원 적자"
[앵커]
당초 내일(21일) 발표 예정이던 올해 3분기 전기요금의 연료비 조정단가 결정이 정부 부처 간 협의가 길어지면서 전격 연기됐습니다.

한전의 적자도 문제지만, 전기요금을 인상하면 물가에 주는 부담이 크기 때문에 정부의 고심이 길어지는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관련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김상우 기자!

먼저 전기요금 인상을 안 하는 겁니까?

[기자]
그렇지 않고, 전기 요금 인상 방침은 굳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인상과 관련한 물가와 서민경제 등에 대한 충격 그리고 한전의 경영 위기 자구 노력의 효용성 문제 등을 검토하고 부처 간에 협의가 더 필요해 일단 연기했다고 정부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한국전력은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연료비 조정단가 결정의 잠정 연기 방침을 통보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어떤 식으로 결론을 내릴지 가급적 이번 주는 넘기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전은 지난 16일 전기요금의 일부인 연료비 조정단가를 올해 3분기 직전 분기 대비 kWh(킬로와트시)당 최대치인 3원 인상은 물론 인상 폭을 확대해 플러스 알파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공문을 산자부 등에 보냈습니다.

당초 산업부는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오늘(20일) 중 3분기 연료비 조정단가 인상 여부와 폭을 결정해 한전에 통보하고, 한전은 내일(21일) 오전 발표할 예정이었습니다.

한전은 올해 1분기에만 이미 사상 최대인 약 7조 8천억 원의 적자를 냈고 연간 적자 규모가 30조 원대로 불어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는 상황인데요.

전기요금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코스피에 상장된 한전의 천문학적 적자 축소를 위해 인상을 더 이상 늦춰서는 안된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공공요금 최종 결정권을 지닌 기획재정부는 치솟는 물가에 악영향을 우려해 인상 폭 최소화 등 신중한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YTN 김상우입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