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형 마트, 생필품 가격 관리팀 운영..."인상 최대한 억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최근 물가가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장보기 엄두가 안 난다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대형 마트들이 가격 변동이 클 거로 예상되는 생필품 가격을 관리하는 특별팀을 가동해 물가 안정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윤해리 기자!

[기자]
네, 서울 양재동 하나로마트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대형 마트들도 장바구니 물가 잡기에 나선 건데, 어떤 품목들이 있는지 소개해주시죠.

[기자]
물가 올랐다는 말, 이제 너무 많이 들어서 놀랍지도 않으시죠.

그중에서도 우리에게 친근한 '삼겹살' 가격이 정말 많이 올랐는데요.

제가 들고 있는 이 삼겹살, 810g 정도면 2명이 넉넉하게 먹을 양인데, 한 팩에 원래 1만8천 원 정도 하던 게 지금은 2만3천 원입니다.

100g당 2천7백90원인데, 요새 사룟값이 많이 오르면서 시중에서는 3천 원 중반까지도 판매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곳에서 물가 안정에 동참하기 위해 시중보다 20%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들에게 판매하고 있습니다.

농협은 마늘과 감자, 양파 등 최근 물가가 급등한 100대 품목을 선정했습니다.

매주 품목을 달리해 먹거리 상품 위주로 오는 9월 추석까지 최대 30% 할인 행사를 진행합니다.

특히 수박과 참외 등 제철 과일과 수급이 불안정한 농산물도 최대 70%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앵커]
현장에서 느끼는 장바구니 체감 물가가 엄청날 거 같은데요, 분위기도 좀 전해주시죠.

[기자]
이른 오전부터 장을 보러 온 다양한 연령층의 시민들과 얘기를 나눠봤는데요.

하나를 콕 집을 수 없을 정도로, 모든 품목이 다 올라서 장보기가 무섭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또 장마철이 되기 전에 김장 김치 재료를 사러 온 주부들이 많았는데, 배추, 마늘, 양파 등 채소 가격이 너무 올라서 예년보다 김치양을 줄여야 한다고 했습니다.

실제로 수입 쇠고기와 돼지고기, 깐마늘 등 주요 농축 수산물 품목들이 20% 넘게 올랐습니다.

고물가가 서민 경제에 큰 부담을 주자 정부는 여름철 가격 변동이 클 거로 예상되는 농축 수산물 물가 안정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감자와 양파 가격을 잡기 위해서 정부가 비축해둔 물량 각각 60톤, 20톤씩 매일 시장에 풀기로 했습니다.

또 다음 달 1일부터 최대 25% 관세가 붙었던 수입 돼지고기 관세를 아예 없애기로 했습니다.

홈플러스, 롯데마트, 이마트 등 대형유통업계 3사는 이번 달 말부터 캐나다산 돼지고기 할인 행사도 엽니다.

물가안정 태스크 포스(TF)를 출범한 롯데마트는 특히 수산물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오는 22일까지 참치회를 시세 절반에 가까운 가격으로 판매하는 할인 행사를 재진행합니다.

CU 편의점도 1인 가구를 겨냥해 용량은 줄이고 가격은 확 낮춘 소포장 냉장육과 채소 상품을 새로 출시했습니다.

정부는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매주 경제 상황을 점검해 신속한 물가 안정 대책을 내놓겠다는 계획인데, 현장에서 얼마나 그 효과를 체감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지금까지 서울 양재동 하나로마트에서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