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상암동 복덕방] 낙폭 커진 서울 아파트값...종부세 부담 확 낮춘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고물가와 금융불안 같은 악재가 겹치면서 부동산 시장도 빠르게 얼어붙고 있습니다.

지난해 폭등세를 보였던 서울 아파트값은 3주 연속 하락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정부가 부동산 보유세 부담을 낮춰주는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한 주 동안 있었던 부동산 소식, 조태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이번 주 전국 아파트값은 한 주 전보다 0.02% 하락했습니다.

6주 연속 내림세인데, 낙폭은 지난주보다 커졌습니다.

수도권도 지방도 약세를 면치 못했습니다.

서울은 3주 연속 하락 세를 이어갔습니다.

전반적으로 하락 폭이 커진 가운데 용산구와 서초구 정도만 강세를 유지했습니다.

고물가에 기준금리까지 빠르게 오르면서 일부 급매물 정도만 거래가 이뤄지는 상황입니다.

[윤지해 /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 : 인플레이션에 의한 경기 침체가 발생할 경우 부동산 시장도 동반 위축될 가능성이 큽니다. 다만 정부도 경기 침체를 방어하기 위해 수요 진작과 공급 확대 등을 총망라한 다양한 규제 완화 정책을 도입할 예정이어서….]

출범한 지 한 달이 넘은 윤석열 정부가 경제정책 방향을 발표했습니다.

부동산과 관련한 내용이 대거 포함됐습니다.

우선 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늘어난 세 부담을 지난 2020년 수준으로 되돌린다는 방침입니다.

1세대 1주택자의 과세 기준선을 높이고, 공정시장가액비율을 조정해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를 낮춘다는 겁니다.

이렇게 되면 지난해 공시가격이 15억 원짜리인 주택에 사는 1주택자의 경우, 원래 257만 원이었던 종합부동산세가 69만 원으로 줄어들게 됩니다.

[추경호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그제) : 250만 호 이상의 주택공급 로드맵을 조속히 마련하고, 보유세 개편안을 7월 중 확정하며 1세대 1주택자의 평균 세 부담을 2020년 수준로 경감하겠습니다.]

정부는 생애 최초로 집을 살 땐 지역과 소득 제한 없이 집값의 최대 80% 빌릴 수 있도록 해 이른바 '주거 사다리' 형성을 지원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조태현입니다.



YTN 조태현 (cho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