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자이언트 스텝'에도 증시 반등..."불확실성은 확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를 한꺼번에 0.75%포인트 인상하는 이른바 '자이언트 스텝'에 나섰지만, 국내 증시는 오히려 반등하고 있습니다.

다만 세계 곳곳의 긴축 신호가 분명한 상황이라 추세적인 변화를 이야기하긴 어려운 상황입니다.

국내 경제 수장들도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현장에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조태현 기자!

[기자]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입니다.

[앵커]
오늘 주식시장 상황부터 정리해보죠.

[기자]
미국이 큰 폭으로 기준금리를 올렸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에도 우리나라 증시는 강세로 거래를 시작을 했습니다.

지금 제 뒤쪽에 보면 전광판이 나와 있는데요.

현재 코스피는 2480선까지 거래가 되다가 지금은 오름폭을 상당 부분 반납하고 2460선, 2470선을 오가면서 거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어제 800선을 내줬던 코스닥 지수도 지금 811선에서 거래가 지속되고 있는데요.

오름선을 어느 정도는 반납을 했지만 여전히 강세를 이어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동안 미국발 긴축 우려가 시장을 억눌러 왔는데, 불확실성이 일부 해소됐고 최근 낙폭이 컸던 만큼 하락 뒤에 상승세를 보이는 기술적 반등도 상당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다만 세계적인 고물가가 이어지고 있고이를 통제하려는 긴축에 대한 걱정도 남아있어 추세적인 변화를 거론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앵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이후 국내 경제 수장들이 한자리에 모였다고요?

[기자]
오늘 오전 재정과 통화, 금융당국의 수장들이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만났습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이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연 건데요,

부총리 등이 모두 모여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연 것은 4개월 만이고, 새 정부 들어서는 처음입니다.

그만큼 현재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습니다.

이들은 회의를 마친 뒤 긴축에 따른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비상한 경계감을 가지고 대응해나갈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무엇보다 물가 안정이 가장 시급한 현안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물가는 기본적으로 통화정책을 통해 관리하는 만큼,

앞으로도 기준금리를 꾸준히 인상하고, 더 나아가 조만간 한꺼번에 0.5%포인트를 높이는 '빅 스텝'을 밟을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지금까지 KB국민은행 딜링룸에서 YTN 조태현입니다.



YTN 조태현 (cho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