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경, 국회 거치며 62조로 늘어...특고 200만 원 지원

실시간 주요뉴스

추경, 국회 거치며 62조로 늘어...특고 200만 원 지원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 편성 규모가 기존 59조4천억 원에서 62조 원으로 불어납니다.

여야가 오늘(29일) 저녁 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한 올해 2차 추경 내용을 보면, 국회 심의 과정에서 지출 규모가 2조8천억 원 늘고 애초 7조 수준의 지출 구조조정도 규모가 바뀌며 추경액이 62조 원으로 증가했습니다.

소상공인 피해에 따라 600만 원에서 1천만 원을 차등 지급하는 손실보전금은 지급 매출액 기준이 애초 30억 원 이하에서 50억 원 이하로 확대됩니다.

또,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 등에 대한 지원이 애초 100만 원에서 200만 원으로 늘었고, 법인택시 기사와 전세버스 기사 등에 대한 소득안정자금 지급액도 100만 원 늘어 300만 원이 됐습니다.

지역사랑상품권에도 1천억 원이 추가 투입되고,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잠재부실채권 매입 규모도 10조 원 이상 늘어날 전망입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