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물가 잡겠다지만...또 오르는 금리에 이자 부담↑

실시간 주요뉴스

지난해 기준금리 상승 시작과 함께 이자 부담↑
기준금리 추가 인상 시사…대출금리 상승 불가피
주택담보대출 금리 큰 폭 상승…7%대 가능성도
[앵커]
한국은행이 또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가계대출을 받은 사람들의 이자 부담은 더 높아질 수밖에 없게 됐습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조만간 7%대에 이를 거란 전망까지 나오고 있어서 부동산 '영끌'에 나섰던 사람들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A 씨 / 대출 이용자 (지난해 12월) : (대출 금리가) 2∼3%p씩 올라간다고 하면 저희 같은 서민 입장에서는 2금융권을 또 찾아볼 수밖에 없고….]

[이은수 / 대출 이용자 (지난 2월) : 매월 제가 내던 이자 부담이 60만 원 정도였는데 지금은 100만 원 정도로 올라가면서 부담이 많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중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올리기 시작한 이후, 대출자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천정부지로 치솟는 대출금리였습니다.

한국은행이 추산한 자료를 보면 기준금리가 0.25%p 오를 때마다 가계의 전체 이자 부담 규모는 3조 3천억 원 불어납니다.

단순히 따져봤을 때 지난해 8월 기준금리 인상 전과 비교하면 전체 이자 규모는 16조 5천억 원, 1인당 부담은 82만 원씩 늘어나는 겁니다.

문제는 잡힐 줄 모르는 고물가에 기준금리 추가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점입니다.

[이창용 / 한국은행 총재 : 높은 물가 오름세가 상당 기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당분간 물가에 보다 중점을 두고 통화정책을 운용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또 기준금리가 오르는 폭보다 대출금리가 훨씬 크게 오르는 만큼 이자 부담은 더 높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실제 지난해 8월 신규 취급액 기준 가계대출 평균 금리는 3.1%였지만 지난 3월 말에는 3.98%까지 올랐습니다.

기준금리 상승 폭의 두 배 가까이 오른 셈입니다.

부동산 가격 상승을 기대하며 '영끌'에 나섰던 주택담보대출 이용자들의 부담은 특히나 더 큽니다.

4대 시중은행이 지난달 신규 취급한 주택담보대출 월평균 금리는 3.84∼4.37%로 상단 기준으로 한 달 만에 0.05%p 올랐고, 변동금리 상단은 5%대, 고정금리는 6%대를 이미 돌파했습니다.

'주택담보대출 7%대 시대'의 현실화 가능성이 언급되는 이유입니다.

[황세운 /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추가적인 기준금리 인상이 이뤄진다면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단이 7%를 초과할 가능성은 충분히 염두에 두실 필요성이 있을 거 같고요. 아마 8%에 근접하는 수준까지….]

물가를 잡겠다고 기준금리를 올리지만 대출자들의 부담이 점점 한계에 이를 거란 우려도 나오고 있어서 기준금리 추가 인상 폭과 시점을 두고 한은의 고심도 깊어질 전망입니다.

YTN 강희경입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