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미 상무장관 회담·원탁회의...경제 안보 협력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의 상무장관 회담과 비즈니스 원탁회의가 열리는 등 한미 경제 교류를 더욱 활성화하기 위한 행사가 열립니다.

어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한미 정상이 언급한 양국 간 경제 안보 협력을 구체화하는 논의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한미 경제 비즈니스 원탁회의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이승윤 기자!

[기자]
네,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어제 평택 반도체 공장에 이어 오늘은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한미 경제 안보 협력을 강화하는 행사가 활발하게 열리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이곳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미 상무장관 회담이 방금 끝났습니다.

이어 한미 비즈니스 원탁 회의가 양국 상무장관과 기업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금 전 시작됐습니다.

먼저 오전 9시부터 한미 양국 상무장관은 공급망·산업 대화 양해각서를 체결해 양국 간 협의체를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명실상부한 한미 간 공급망·첨단 기술 협력 플랫폼으로 운영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지나 러몬드 미국 상무장관은 한미 양국의 투자가 공급망과 첨단 기술 협력을 뒷받침하는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 기업들도 이런 분위기 속에 잇따라 미국 내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우선 현대차 그룹은 미국 조지아주에 6조 3천억 원 규모의 전기차 공장을 세우는 계획을 오늘 새벽 4시에 전격 발표한 데 이어,

내일 정의선 현대차 그룹 회장이 바이든 대통령을 따로 만나 자율주행과 도심항공 등 미래 사업 모델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화솔루션도 미국에 2천억 원을 투자해 1.4GW 규모의 태양광 모듈 공장을 건설한다는 계획을 공개했습니다.

미국 반도체 기업인 램리서치, 온세미컨덕터, 듀폰, 미국 바이오 기업인 싸이티바와 써모 피셔, 미국 디지털 기업인 넷플릭스 등도 첨단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한국에 투자를 진행 중입니다.

산업부는 우리 기업의 대미 투자가 미국 시장을 선점하고, 한국의 제조업 강점과 미국의 기술력이 협력하기 위한 선제적 투자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는 2030년까지 국내 반도체 업계가 510조 원 투자 계획을 밝히는 등 우리 기업은 공급망 생태계 구축과 기술·인력·인프라 강화를 위해 국내 투자도 지속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어 지금 이곳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선 한미 경제 원탁 회의가 진행 중인데요.

반도체와 배터리, 전기차, 청정 에너지 분야의 양국 주요 기업 15곳이 공급망과 투자·기술 협력을 확대해 기술 파트너십 발전에 기여하자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삼성과 SK, 현대차, LG, 롯데, 한화, OCI, 네이버 등 8개 기업, 미국 내 7개 기업이 초청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 환영 만찬에는 국내 주요 그룹 총수와 6대 경제단체장이 참석할 예정인데 반도체와 배터리 등 주요 핵심 사업의 기술과 공급망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한미 정상은 어제 반도체 공장 방문에 이어 오늘 정상회담에서도 한미 동맹의 지평을 반도체 등 첨단 분야를 아우르는 '기술 동맹'으로까지 넓힐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한미 경제 비즈니스 원탁 회의가 진행 중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 앞에서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