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공정위, 명품 플랫폼 '발란' 조사...비싼 반품비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공정위, 명품 플랫폼 '발란' 조사...비싼 반품비 논란
공정거래위원회가 반품비 과다 청구 논란 등이 제기된 명품 판매 플랫폼 발란을 현장 조사했습니다.

공정위는 최근 서울 논현동 발란 본사에 조사관들을 보내 현장 조사를 벌이고 전자상거래법 위반 혐의 등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발란에서 물품을 구매한 뒤 반품할 때 부담해야 하는 비용이 과도하다는 비판이 나왔는데, 공정위는 소비자의 청약 철회권을 제대로 보장하고 있는지 등을 따져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발란은 최근 유튜브 '네고왕' 출연을 계기로 17% 할인 쿠폰 행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가격을 올려 소비자를 속인 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