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윳값 고공행진 속 알뜰주유소 '북적'...정부, 경유 차량 보조금 확대 방침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윳값이 휘발윳값을 넘어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화물차 등 경유 차량으로 생계를 이어가는 운전자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번 주 후반에 화물차 등 운송 사업자들이 경유를 살 때 더 많은 보조금을 주는 대책을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알뜰주유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이승윤 기자!

[기자]
네, 서울 강서구에 있는 알뜰주유소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늘도 경윳값 고공행진은 계속되고 있죠?

기름값이 저렴한 편인 알뜰주유소를 찾는 차량들이 많은 편인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곳은 8대의 차량이 한꺼번에 주유를 할 수 있는데요.

지금 보시는 것처럼 차량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주유를 이어서 하고 있습니다.

오전에도 붐비는 모습이었는데 오후 들어서 더 많은 차량들이 이곳을 찾고 있습니다.

지금 보시는 것처럼 차량들이 이렇게 돌아서 계속 들어올 정도로 정말 많은 차량들이 몰리고 있습니다.

이 알뜰주유소는 휘발유는 리터당 1,887원, 경유는 1,938원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휘발유 가격은 서울 강서구에서 가장 저렴한 곳입니다.

오늘 전국 평균 휘발윳값 평균은 1958.73원, 경유는 1970.51원으로 10원 이상 격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경유 가격이 휘발유 가격보다 높아진 것은 2008년 이후 14년 만입니다.

어제 기준으로 알뜰주유소의 리터당 휘발유 가격이 1,933.38원, 국내 4대 정유사 상표 주유소는 1,959.56원으로 알뜰주유소가 20원 이상 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유로 살펴봐도 알뜰주유소는 1,954.35원, 국내 4대 정유사 상표 주유소는 1,968.26원으로 알뜰주유소가 13원 정도 더 저렴합니다.

알뜰주유소는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1년 12월 1호점을 시작으로 현재 천2백여 곳으로 늘어나 전체 주유소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1.1%입니다.

그럼 서울 강서구 알뜰주유소의 박용남 대표를 모시고 좀 더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용남 대표님, 안녕하세요?

먼저 경윳값 고공행진 이후에 알뜰주유소를 찾는 차량이 늘어났나요?

[박용남 / 서울 강서구 알뜰주유소 대표]
알뜰주유소는 정부의 유류세 인하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자 판매일 동일날 가격을 즉시 인하하여서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기자]
경윳값이 이렇게 높은데 알뜰주유소는 저렴한 이유, 뭘까요?

[박용남 / 서울 강서구 알뜰주유소 대표]
알뜰주유소는 타 브랜드 주유소 대비 마케팅 비용이 절감되고 영업 마진을 최소화하여서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기자]
알뜰주유소에 요즘 같은 유가 고공 행진 속에서 가격 안정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박용남 / 서울 강서구 알뜰주유소 대표]
개인적인 생각으로 알뜰주유소는 유가 안정에 기여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요즘처럼 유가가 어려운 상황에서 저희 알뜰주유소는 최대한 유가 인상을 억제하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기자]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이처럼 경윳값이 치솟으며 디젤차 화물차 운전자들의 부담은 커지고 있습니다.

25t 대형 트럭의 경우, 한 달 사용하는 기름양이 3천에서 4천 리터 정도 되는데 1년 전과 비교하면 기름값이 200만∼300만 원 정도 올랐다고 체감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는 화물차와 버스, 택시, 연안 화물선 등 운송 사업자의 경윳값 부담 완화 방안을 민생 경제 대응 방안 중 하나로 이번 주 후반쯤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기준 가격을 넘어선 금액의 50%를 정부가 지원하는데 이 기준 가격 자체를 낮춰 추기로 한 겁니다.

7월까지 경유 유가 연동 보조금 지급 기준 가격을 리터당 1,850원보다 하향 조정해 화물차 등 운송사업자들이 경유를 살 때 보조금을 지급하는 규모를 늘리기로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요즘처럼 기름값이 비싼 시기일수록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을 통해 가격이 저렴한 주유소를 찾으면 가격 경쟁을 유도할 수 있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강서구에 있는 알뜰주유소에서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