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더뉴스] 치솟는 밀가루·식용유 가격...민생 부담 가중될까?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박석원 앵커
■ 출연 : 정철진 / 경제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가 전 세계 식량 경제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식용윳값 급등에 이어 세계 2위 밀 생산국인 인도도 밀 수출 금지령을 발표하면서 밀가루값도 상승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요. 전 세계 식량 경제 위기, 국내에 미치는 파장까지 짚어보겠습니다. 정철진 경제평론가와 나와 있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일단 밀가루값부터 살펴봐야 될 것 같습니다. 인도가 밀 수출 전격 중단한다고 발표했는데 가뜩이나 올랐는데 더 오를 조짐이 있는 거죠?

[정철진]
그렇습니다. 국제 밀 가격은 이미 작년부터 크게 올랐었고요. 우리가 크게 살펴볼 게 국제 밀 가격이 있고 우리나라 국내 밀 가격이 있을 수가 있을 것 같은데요. 국제 밀 가격만 보면 수입 가격으로 봐야 되겠죠. 작년 대비, 1년 만에 거의 3월 기준으로는 40%, 50% 가까이 폭등을 했습니다. 이것이 4월에 잠깐 주춤했었는데 이번에 인도가 전격적으로 설정 금지를 발표하면서 다시 한 번 밀 가격이 꿈틀댈 그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앵커]
듣기로는 우리나라가 직접적으로 인도에서 밀을 수입하는 국가는 아닌데 어찌 됐든 간에 전반적인 총량에서 공급이 줄어들다 보면 국내 밀가루 가격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이런 분석들이 나오고 있거든요.

[정철진]
정확합니다. 우리가 밀 같은 경우에 생산량으로 순위를 매길 수가 있고요. 수출량으로 순위를 매길 수가 있는데 인도는 생산량으로는 2위입니다. 그런데 대부분이 다 자국민이 먹죠. 소화를 하니까 수출 국가로 따지면 인도의 순위는 한 8위 정도가 되고요. 수출 쪽 레벨로만 보면 실은 1, 2위가 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이번에 전쟁에 연루된 곳이고 그다음이 호주, 캐나다, 미국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주로 어디에서 그동안 밀을 많이 그동안 많이 수입해왔느냐. 미국이나 캐나다였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인도는 한 8, 9위 정도 되거든요.

당국도 당장은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다라고 했는데 문제가 있습니다. 지금 미국 같은 경우가 거의 20년 내 이상가뭄이 들고 있어서 작년에도 안 좋았고요. 올해 작황도 굉장히 안 좋아 보이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이번에 인도의 밀 수출 금지가 당장 우리나라 여파는 아니더라도 이미 러시아, 우크라이나 빠졌죠. 인도도 빠지게 되면. 그런데 이 와중에 미국과 캐나다의 작황이 안 좋게 되면 결과적으로는 여파가 미칠 수밖에 없습니다.

[앵커]
여기에 또 엎친 데 덮친 격이죠. 우크라이나 사태 있고 또 인도네시아가 팜유 수출을 중단하면서 식용유 가격도 오르다 보니까 자영업자분들은 치킨은 뭐로 튀기냐 이런 얘기까지 나오고 있거든요. 어떻습니까?

[정철진]
식용유는 이미 대란이 왔습니다. 현실화가 됐었고요. 식용유를 구성한다고 하는, 큰 틀이 있지 않습니까? 해바라기씨유, 카놀라유, 싹 다 올랐고 마지막 팜유까지도 인도네시아 수출금지로 다 올라서 이미 식용유는 창고당 제한도 하고 이렇게 됐는데 밀도 아직은 아니지만 미국에서 특히 작황에 이상이 생긴다고 하면 그 여파는 바로 여름쯤에는, 그보다 더 빨리 현실화가 될 수 있거든요. 그래서 당국이 낙관하는 것보다는 과하게 걱정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이렇게 봅니다.

[앵커]
얼마 전에 1인당 식용유도 2통으로 구입 제한한다고 국내 창고형 매장 같은 경우 그런 방침들도 있었는데 이런 게 아직까지는 크게 문제는 아니지만 선제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이렇게 봐야 되는 겁니까?

[정철진]
그렇죠. 식용유 종류가 여러 가지인데 가장 생활물가라든가 또 바로바로 먹거리 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팜유입니다. 팜유가 가게 하시는 분들 많이 쓰고 있는 건데 인도네시아가 팜유 수출 금지를 했지만 또 우리나라 같은 경우에는 말레이시아 팜유라는 또 하나의 루트가 있었기 때문에 일단은 이번에 대란도 일어나고 사재기 대란도 났지만 결과적으로는 좀 풀릴 것이다라는 긍정적인 전망도 있는데요.

또 바꿔 생각해 보면 말레이시아까지 문제가 생기게 되고요. 러시아, 우크라이나 쪽에서 문제가 절대 안 풀리고 실은 남미 쪽에서 작황이 안 좋은 그런 영향도 있었거든요. 그렇게 만약에 한 번 더 이어지게 된다면 해바라기 씨유, 카놀라유, 포도씨유 싹 다 제 생각에는 가격이 떨어지기는 힘들 대목입니다. 그런데 여기에서 만약에 밀가루까지 겹쳤다? 이러면 웬만한 가게들, 식품, 먹거리 가격은 대폭등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초긴장을 해야 되는 그런 상황인 건 맞습니다.

[앵커]
지금 이렇게 전반적인 전 세계 식량 물가가 오르는 상황에서 국내 경제를 보자면 물가는 오르고 또 고환율, 고금리. 그야말로 퍼펙트 스톰이 오는 것 아니냐, 폭풍 전야 아니냐 이런 말까지 나오는데 국내 경기 상황은 어떻습니까?

[정철진]
현재 소비 쪽, 심리 쪽은 풀린 건 맞아요. 왜냐하면 묶여 있다가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전 폐지되면서 카드도 좀 쓰고요. 백화점에도 많이 가시고 소상공인분들도 이제 조금 장사할 맛 난다, 이런 이야기도 하시는데 바로 이 대목에서 지금 이야기하셨던 퍼펙트스톰이 같이 불어오는 겁니다.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인 건데 그러면 자영업자, 내수 경기도 바로 직격탄이죠. 가령 고환율이라고 하면 우리가 수입 물가는 계속 오를 수밖에 없지 않습니까? 결과적으로 마진을 못 맞추겠고요.

고물가가 되면 이런 거죠. 1만 5000원이면 그래도 지갑 열고 썼던 소비자가 1만 8000원, 2만 원이 되면 안 사 먹겠죠. 그렇게 된다면 가뜩이나 사회적 거리두기가 풀려서 기대를 하는 장사에 또 찬물을 끼얹을 수가 있겠고요. 또 하나가 어제, 오늘 지나면서 새로 이창용 한은총재가 무슨 얘기를 꺼냈냐 하면 인플레를 잡기 위해서 어쩌면 우리도 빅스텝, 0.5%포인트 인상, 고금리에 대한 부분들, 강력한 금리인상을 또 시사했거든요. 그러면 이게 펴지는 못하고 꺾일 수가 있는 대목들이 분명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짧게 오늘 윤석열 대통령 오전에 시정연설을 하기도 했는데 물가 안정에 대한 부분들도 어느 정도 언급은 하긴 했는데 우리 정부로서 어떻게 대책을 세워야 될까요?

[정철진]
유통 쪽을 한 번 재점검을 해야 될 것 같아요. 유통 마진이라도 거품도 빼고 또 하나가 이렇게 먹거리 쪽에서 가격 급등이 나올 때는 거의 사재기가 나옵니다. 과거 패턴을 봤을 때요. 그렇게 되면 가뜩이나 오르는 데 더 불을 붙일 수가 있기 때문에 유통 쪽에서 이런 사재기 쪽에 영을 세워서 빠르게 해야 될 것 같고요.

근본적으로는 빨리 원자재 수급 확보입니다. 여기 다 해외발 먹거리들이 있고 원자재가 있기 때문에 지금 속속 자원의 무기화가 되거든요. 이게 커지게 되면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기 때문에 윤석열 정부가 국내 또 해외로 팀을 좀 나눠서 물가 안정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 대응을 펼쳐야 되겠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여기까지 듣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정철진 경제평론가와 이야기 나눴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YTN 성지혜 (juju4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