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한은행 영업점 직원 2억 원 횡령 의혹...은행 자체 감사

실시간 주요뉴스

신한은행 영업점 직원 2억 원 횡령 의혹...은행 자체 감사
신한은행에서 한 영업점 근무 직원이 돈을 빼돌린 정황이 감지돼 은행이 자체 조사에 나섰습니다.

신한은행은 지난 12일 부산의 한 영업점에서 직원 A 씨가 은행 보유 현금 2억 원을 횡령한 정황을 내부 통제 시스템으로 파악하고 자체 감사에 나섰습니다.

신한은행은 사태 파악 직후인 이튿날, 전 영업점을 상대로 내부 감사를 벌여 점검을 마쳤습니다.

또 현재 사고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재발 방지를 위해 힘쓸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우리은행에서 직원의 614억 원 횡령 사건이 발생한 이후 은행권은 내부통제 시스템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