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주가는 급락하는데...'공매도 전면 재개'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내 주식시장 상황이 좀처럼 좋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증시 불안 요인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공매도가 전면 재개될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습니다.

금융당국은 제도 개선이 우선이라는 입장인데.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작지 않은 만큼 개인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5월, 국내 주식시장에서 공매도가 부분 재개된 지 1년이 지났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 초반 증시가 급락하자 공매도를 전면 금지했다가 규제를 완화한 겁니다.

하루 공매도 거래대금은 계속 늘어 지난 10일 기준 7천7백억 원으로, 1년 전보다 30% 넘게 뛰었습니다.

공매도는 주식을 갖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매도 주문을 내는 방식을 뜻합니다.

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주식을 빌려 먼저 판 뒤 주가가 내려가면 싼값에 주식을 다시 사들여 차익을 얻는 기법입니다.

문제는 지금 국내 주식시장이 하락장을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만큼 공매도가 집중하면 해당 종목의 주가 하락 가능성이 커져 증시가 더 불안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 최근 공매도가 집중된 LG디스플레이와 넷마블 모두 연초 대비 주가가 30% 넘게 떨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다음 달쯤 공매도를 전면 재개할 가능성이 언급돼 개인 투자자들의 불안이 나날이 커지고 있습니다.

금융당국이 선을 긋긴 했지만,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 MSCI의 선진국 지수에 편입하려면 주요 요건 가운데 하나인 공매도 전면 재개가 상반기에는 추진돼야 하기 때문입니다.

[황세운 /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MSCI 선진국 지수 편입을 통해 국내로 유입될 수 있는 자금 규모가 상당히 크다는 게 일반적인 인식인 거고요. 그런 효과를 누리기 위해서는 선결 요건인 공매도의 전면 재개를….]

하지만 개인 투자자들은 주식시장이 불안한 상황에서 공매도까지 전면 재개하면 피해가 커질 수밖에 없다며 제도 개선이 먼저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정의정 /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 대표 : 공매도 부분 재개 이후 (코스피가) 2,500에서 2,600을 오가고 있는데요. 시기상조라고 봅니다. 공매도 전면 재개 전에 1,400만 개인 투자자 보호를 위한 공매도 제도개혁을 먼저 해야 합니다.]

금융당국도 공매도 전면 재개를 검토하기 전 새 정부의 국정과제에서 제시된 것처럼 제도 개선이 먼저라는 입장입니다.

공매도는 오히려 주가를 빠르게 조정하는 순기능을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지만, 불법 공매도 피해 등 부작용도 분명한 만큼 금융당국이 어떤 선택을 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YTN 강희경입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