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상암동 복덕방] 尹 정부 출범에도 부동산은 보합세..."다주택자 매물 기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문재인 정부 5년이 끝나고 윤석열 정부가 새로 출범했지만, 부동산 시장의 관망세는 여전합니다.

전국 아파트값은 시장에 매물이 나올 것이란 기대감에 내림세로 돌아서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 주 동안의 부동산 소식, 조태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이번 주 전국 아파트값은 한 주 전보다 0.01% 하락했습니다.

4주 연속 보합세에서 하락으로 전환한 겁니다.

수도권과 지방 모두 이번 주엔 집값을 한 단계 낮췄습니다.

서울도 보합세로 돌아섰습니다.

다만 재건축 기대감 등이 있는 강남권의 아파트값은 다른 지역보다 비교적 많이 올랐습니다.

다주택자에 양도소득세를 무겁게 물리는 방안을 1년 동안 유예하기로 하면서, 시장에 매물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실제로 윤석열 정부 출범과 동시에 유예 방안이 시행되면서, 서울 아파트 매물은 이틀 만에 4% 넘게 증가했습니다.

[김규정 / 한국투자증권 자산승계연구소장 : 기대만큼 늘지는 않지만, 다주택자분들 중에 양도세 부담이 줄어들면서 팔고 싶었던 물건들을 파시는 경우들은 나오고 있습니다. 다만 그게 폭발적으로 많이 나오지는 않는 상황이라는 거고요.]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과연 집값은 얼마나 오른 걸까요?

지난달 전국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3억 4천만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직전 전국 아파트 평균 매맷값이 3억 2천만 원이었으니, 지금 전셋값이면 5년 전엔 아파트를 사고도 돈이 남았다는 뜻입니다.

양극화는 더욱 뚜렷해졌습니다.

지난달 전국 아파트의 5분위 배율은 10.1로,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주택을 가격 순서로 5등분 했을 때 상위 20%의 평균 집값이, 하위 20%의 10배가 넘는다는 뜻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가계 부채의 가파른 증가와 양극화 등 사회적으로도 경제적으로도 각종 문제를 불러왔습니다.

윤석열 정부가 부동산 정책에선 문재인 정부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하는 이유인 셈입니다.

YTN 조태현입니다.




YTN 조태현 (cho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