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전, 최악의 영업손실...1분기에만 7.8조 적자

실시간 주요뉴스

1분기 적자가 작년 1년간 적자보다 2조 더 많아
’연료비 연동제’ 유명무실…전기료 거의 못 올려
"한전 올해 적자 규모 17조 원 넘을 수 있어"
[앵커]
한전이 올해 1분기에 최악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습니다.

8조 원 가까이 적자를 냈는데, 작년 한 해 동안 기록한 것보다도 훨씬 큰 규모입니다.

한전은 비상경영에 돌입했지만, 유가는 계속 오르는데 요금 인상은 눈치를 보는 상황에서 해법을 찾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1분기 한전의 적자는 예상된 결과였지만 적자 규모는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이었습니다.

7조7천869억 원의 영업 손실로, 지난해 1년간 기록했던 5조8천601억 원을 큰 폭으로 넘어섰고, 증권가의 전망치보다도 심각했습니다.

한전 적자의 가장 큰 원인은 국제 연료 가격 상승입니다.

지난해보다 LNG는 142%, 유연탄은 191% 크게 올라 전력 생산 비용이 커지며 자회사 연료비와 민간 발전사에 지급하는 전력 구입비가 2배나 뛰었습니다.

하지만 전기 요금을 제대로 올리지 못하면서 전력판매 수익은 7.6% 느는 데 그쳐 적자가 커진 것입니다.

현재 상태라면 올해 한전의 적자 규모가 17조 원이 넘을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전은 발전 자회사들과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자구노력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보유 중인 출자 지분과 부동산 가운데 불필요한 것들은 팔고, 해외 사업도 구조조정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정부에 전기요금 인상도 계속 요구할 계획이지만 물가가 급등하는 상황에 새 정부가 서민 부담을 무릅쓰고 이런 요구를 받아들지는 미지수입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